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전지현, 현금 매입한 340억 건물 현 시세 '깜짝'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
2차 드래프트서 나온 푸념, 다음엔 들리지 않길 [윤욱재의 체크스윙]
14-02-27 07: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지난 해 11월 22일에는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가 열렸다. 40인 보호 선수 명단에 들지 못한 총 34명의 선수들이 유니폼을 갈아 입었다.

2차 드래프트가 시사하는 바는 크다. 팀 사정에 따라 기회를 얻지 못하는 선수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메이저리그의 '룰 5 드래프트'를 모티브로 삼았듯이 취지는 분명히 공감을 산다.

그러나 좋은 취지 아래 실시되고 있는 2차 드래프트도 다듬을 것이 필요해 보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1월 14일에 이사회를 개최하고 외국인 선수 몸값 상한제를 폐지하고 해외진출 후 국내에 복귀하는 FA 선수도 다년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했
다. 하지만 여기서 2차 드래프트의 문제점은 고쳐지지 않았다.

각 팀이 보호할 수 있는 40명 안에 보호해야 할 선수의 범위가 너무 넓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두산의 경우엔 지난 해 입단한 신인 투수 정혁진과 만난지 1년도 되지 않아 이별을 해야 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 LG에 지명됐기 때문이다.

각 팀당 한 해에 선발하는 신인 선수는 10명 정도에 이른다. 이제 한국프로야구도 유망주 육성이 팀의 미래를 좌우한다는 것을 깨우쳤기에 2군 구장을 지어 육성의 요람을 만드는 등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하지만 현행과 같은 2차 드래프트 제도라면 유망주들을 제대로 키워보기도 전에 뺏길 수 있다.

최소 2~3년차 선수까지는 자동 보호를 해야 유망주 육성에 더 공을 들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정당한 기회를 얻지 못한 선수들이 자신을 필요로 하는 팀에 부름을 받고 새 출발하는 의미에서 2차 드래프트는 분명 좋은 제도다. 그러나 구단 입장에서는 당해년에 입단한 신인들을 모두 40인 보호 선수 명단에 넣기에는 부담스럽다.

지난 해 2차 드래프트 종료 후에는 "키울 맛이 나지 않는다"는 푸념이 들렸다. 다음 2차 드래프트에서는 이러한 말들이 나오지 않기를 기대해본다. 문제점이 드러나고 그것을 고치는데 충분한 공감을 샀다면 빨리 바꾸는 것이 이상적이다.

[지난 해 열린 신인드래프트 주요 지명자들의 모습.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지현이 산 340억 건물 현 시세…깜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전지현과 비, 김태희 부부의 부동산 자산이 공개됐다. 30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부동산&땅부자 스타 2탄이 방송됐다. 이날 '연중 라이브'가 공개한 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