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Satur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마이웨이' 김미성 "교통사고 인사사고 내 일본行. 노숙자로 살았다" 오열
20-02-27 06:08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70~80년대 '아쉬움', '먼 훗날'을 부른 가수 김미성이 일본 활동 생활을 공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김미성은 "내 운전 기사가 두 엄마를 인사 사고를 내버렸다. 그래서 도의적 책임을 다해 전 재산을 털어 합의를 도왔다"고 밝혔다.

이후 후배의 권유로 건너간 일본. 김미성은 "1990년에 가서 10년, 11년 있다가 왔다"며 "처음에는 한국과 일본을 왔다 갔다 했다. 그런데 비자 때문에 안 되겠더라고. 비행기 푯값만 많이 들고, 일본에 취직해서 어떻게 할 수도 없고. 그래서 나중에는 일본에 있는 사람들이 비자 없이 있으라고 해서 불법체류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자가 없는 날부터 내가 내 몸이 아닌 거야. 불안한 거야. 일본은 비자 없는 사람들은 사람 취급을 안 한다"며 오열한 김미성.

그는 "비자가 없으니까 옆에 와서 집적거리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24시간 운영하는 극장 화장실 변기에 앉아 잠깐 눈을 붙이다 나왔다. 그리고 이 고장에서 저 고장으로 노래 테이프를 팔러 다녔다. 그러다 불법 체류 자진 신
고자에 한해 허락된 출국허가를 받아 귀국을 하게 됐는데 전 재산이 4만 엔이었다. 그때 남대문에 가서 바꾸니까 45만 원이 안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사진 =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구혜선 의미있는 SNS "그 모든 것은 나다"
"울다 잠들기만 반복"…율희, 마음 아픈 고백
마스크가 목까지?…놀라운 걸그룹 얼굴 크기
"故구하라 친모, 장례식장서 연예인 보더니…" 충격
배우 종호, 무려 40kg 감량…다른사람 됐네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