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Satur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어마어마한 역사"…뮤지컬 '1446', 세종 이야기 新 한류 꿈꾼다 [종합]
18-09-11 12:36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뮤지컬 '1446'이 세종대왕을 중심으로 우리 나라를 알린다.

11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뮤지컬 '1446' 제작발표회에서는 넘버 시연을 비롯 창작진 및 배우들의 작품 소개 및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뮤지컬 '1446'은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왕이 될 수 없었던 충령이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한글 창제 당시 세종의 고뇌와 아픔 등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종대왕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낸다.

이날 넘버 시연에 앞서 이항진 여주시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윤금진 사장, 한국관광공사 정진수 관광상품실장이 인사말 및 공연 소개를 통해 신 한류 문화 콘텐츠가 될 '1446'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진 넘버 시연에서는 '왕의 길', '조선을 위해' ,'왕의 무게', '애이불비', '가노라', '그저 좋지 아니한가', '독기', '그대 길 따르리'가 공개됐다.

이후 질의응답에서 세종 역 박유덕은 "굉장히 가슴 벅차고 '어떻게 풀어야 할까. 과연 할 수 있을까' 마음에 품고 연기하고 연습하고 있다"며 "애민정신이 엄청 많이 생겼다"고 밝혔다.

세종 역 정상윤은 "위대한 성군이시고 업적들이 많다. 작품에서는 인간으로서의 고뇌, 어쩌면 인간으로서 평범한 모습도 많이 비춰지는데 그런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연출진, 배우들이 함께 고민하고 있다"며 "두시간 공연 안에서 정말 짜임새 있게 많은 것들을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늘 백성들을 먼저 생각하고 백성들의 소리를 듣고 싶어 하고 그런 모습들, 거기서 나오는 강한 결단력과 카리스마를 많이 고민하고 있다. 기대 많이 해달라"고 덧붙였다.

태종 역 남경주는 "태종이 어떤 목표를 갖고 그 많은 사람들을 죽이고 조선의 문을 열었나 생각한다"며 "역사를 이번에 처음 돋보기를 들고 들여다 보는 중이다. 개인적으로 태종을 또 현미경으로 들여다 보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상에. 우리 나라 역사 중에 이렇게 드라마틱한 한 시대가 있었을까' 생각이 든다. 연기를 하지만 그 분을 알아가고 이해하고 있다"며 "한마디도 버리지 않고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지 계속 고민중이다. 열심히 하겠다"고
털어놨다.

양녕, 장영실 역을 맡은 최성욱은 "우리나라 역사를 담았다. 한글을 창제한 어마어마한 역사다. 해외로 나가도 정말 좋을 것 같다. 뜻깊은 공연 많이 사랑해주고 알려달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뮤지컬 '1446'은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제대로 입은거야?'…맥심걸, 엉덩이가 다 보이는 란제리
동호 前아내, 악플러에 분노 "내 아들이 왜 불쌍해?"
'수영장에 정원까지…' 임창정, 제주도 집 최초 공개
'요즘 좋은 일 있나봐'…크리스탈, 웃는 상이 된 얼굴
최자, 15분만에 대물 낚았다…'길이가 어마어마해'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