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82년생 김지영' 영화화·정유미 캐스팅에…국민 청원까지 등장
18-09-13 00:04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화된다는 소식과 함께 배우 정유미가 캐스팅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타이틀롤 김지영 역할에 정유미 캐스팅을 확정했다"라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30대 여성이 사회 속에서 살아감으로써 겪는 차별적인 요소 등을 담담하게, 심도 있게 다뤄 많은 여성들의 지지를 받았다. 직설적이고 현실감 넘치는 사례들로 구성돼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82년생 김지영'은 100만 부가 넘는 판매를 기록하며 베스트셀러에도 등극했던 바.

영화화 확정 및 정유미의 선택에 기대의 시선과 응원의 목소리가 쏟아졌지만 일부 남성 네티즌들은 해당 책이 "성 갈등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페미니즘'을 논란의 대상으로 판단, 때 아닌 날선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결국 이날 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소설 '82년생 김지영'의 영화화를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까지 등장했다.

자신이 올해로 19살이 된 남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소설의 문학성은 논할 바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소설이 담고 있는 특정성별과 사회적 위치에서 바라보는 왜곡된 사회에 대한 가치관은 보편화되어서는 안 되는 지나치게 주관적인 시각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스크린에 올린다는 건 분명 현재 대한민국이 추구해야 하는 가치인 성평등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소모적인 성 갈등을 조장하기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82년생 김지영' 이라는 소설의 영화화는 다시 한번 재고되어야 할 사항이라고 본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13일 자정 기준, 국
민청원인원은 소수에 머물고 있으나 영화 별점 테러 및 정유미 개인 SNS 속 악플 테러가 지속되고 있어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올해 각종 영화제를 휩쓴 김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을 예정 중에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독서실로 100억 번 십수생?…"10년 뒤 매출 4조"
성유리 "핑클 때 옥주현 노래 담당, 나는…" 팩폭
신동엽 "이민정에 팬티 달라고 했다"…대체 무슨 일?
"박원숙, 가면성 우울증 고백…2번의 이혼·子 죽음 때문"
'최악의 불법 도박사건'…10억 원 상습 베팅한 ★는?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