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첫방 '손 the guest' 1.6%로 출발…극강의 공포, '독'일까 '약'일까
18-09-13 09:05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김홍선)이 극강의 공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12일 밤 방송된 '손 the guest'는 방송 전후 각종 SNS와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리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서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1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1.6%, 최고 1.9%를 기록, 타깃 시청층인 남녀 2549 시청률이 평균 1.5%, 최고 1.8%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제공/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무엇보다 30대 여성 시청층에서 평균 2.7%, 최고 3.2%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이후 방영된 OCN 오리지널 첫 방송 시청률 가운데 1위,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기대를 높였다. 역대 1위는 '뱀파이어 검사2'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습무 집안에서 영매의 숙명을 타고난 윤화평(김동욱)의 마을에는 오래전부터 '손', 박일도 귀신에 대한 소문이 이어져 왔음이 그려졌다.귀신에 씌어 자신을 해하고 동해바다로 뛰어들었다는 박일도는 윤화평의 집안에도 비극을 불러왔다. 종진(한규원)에게서 윤화평에게로 손이 옮겨간 이후 어머니(공상아), 할머니(이영란)가 연달아 죽음을 맞았다.

구마를 위해 찾아온 양신부(안내상)와 최신부(윤종석)는 윤화평이 십자가에 반응하지 않자 빙의가 아닌 학대를 의심했다. 분노하는 아버지(유승목)를 뒤로하고 무슨 일이 있으면 찾아오라며 은밀한 대화를 나누던 중 '손'이 최신부에게 옮겨가며 긴장감을 증폭했다.

최신부는 부모님을 살해한 것도 모자라 동생인 최윤(김재욱)까지 죽이려 했다. 연이은 불행에 자신을 죽이려 드는 아버지를 피해 최신부가 적어준 주소를 찾아 나선 윤화평은 그의 집 앞에서 기이한 힘을 느끼고 공포에 떨었다. 이를 우연히 목격한 강길영(정은채)의 엄마(박효주)는 범상치 않은 사건을 직감했다. 집으로 들어가 숨어있던 최윤을 극적으로 구했지만, 자신은 빙의된 최신부에 의해 죽음을 맞고 말았다.

20년이 지난 현재에도 윤화평(김동욱)은 택시 운전을 하며 '손'을 찾아다고 강길영은 엄마처럼 형사가 됐다. 사건 현장을 두고 대립하던 윤화평과 강길영은 예사롭지 않은 기운을 느꼈고, 멀쩡하게 서서 자신들을 노려보는 김영수를 발견했다. 그렇게 두 사람의 운명적인 공조가 시작됐다.

거운 기대 속에 방송된 '손 the guest'는 첫 회부터 차별화된 장르물의 새 지평을 확실히 선보이며 저력을 입증했다.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의 결합으로 탄생한 독보적인 분위기, 압도적인 영상미 등의 완성도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으나 일각에서는 공포의 정도가 막강해,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손 the guest' 2회는 13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 = OCN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백화점 아냐?'…정려원, 역대급 초호화 드레스룸 공개
'자꾸 펄럭이네'…치어리더, 격한 동작에 위태로운 초미니
'너무 붙는거 아냐?'…정연, 스키니진에 돋보이는 S라인
'얼마나 짧은거야?'…우주소녀 연정, 속바지가 다 보이는 하의
'이 정도였어?'…김한나, 수영복에 드러난 볼륨감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