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Satur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박해미 남편 황민 “버스 피하려다…”, 경찰 “만취상태 무리한 추월”
18-09-13 07:28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동승자 2명이 숨진 교통사고를 낸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이 경찰 조사에서 버스를 피하려다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12일 채널A는 지난달 30일 경찰에 출석한 황민이 “사고 직전 다른 차들을 추월하며 빠르게 달리고 있었다며, 앞서가던 버스가 자신이 주행하던 차선으로 들어오는 걸 발견하고 이를 피하려 차선을 바꾸다가 멈춰있던 화물차를 들이받았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경찰은 황민이 만취 상태에서 무리하게 버스를 추월하려 했던 것
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2주 뒤 교통안전공단의 사고상황 분석결과가 나오는 대로 황민을 불러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지 결정할 방침이라고 채널A는 전했다.

한편 황민은 추가 조사에서도 1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변호사 조력을 받지 않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사진 = 채널A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치어리더, 응원 중 빵 터진 웃음 '대체 뭘 봤길래?'
이유비, 실제 몸무게 공개에 현실 당황…몇이길래?
'제대로 입은거야?'…맥심걸, 엉덩이가 다 보이는 란제리
동호 前아내, 악플러에 분노 "내 아들이 왜 불쌍해?"
'수영장에 정원까지…' 임창정, 제주도 집 최초 공개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