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시계인 줄 알았더니 몰래카메라"…에어비앤비, 또 몰카 발견 '논란'
18-09-13 05:50    
[마이데일리 = 온라인뉴스팀] 숙박 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가 또 몰래카메라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캐나다 토론토를 여행하던 더기 해밀턴(34)이 겪은 충격적 사건을 보도했다.

연인과 함께 캐나다 토론토에서 에어비앤비 숙소를 이용하던 더기 해밀턴은 침대 옆에 놓인 시계가 몰래카메라라는 것을 알게 됐다.

더기 해밀턴의 신고를 받은 토론토 경찰과 에어비앤비 측은 숙소를 수색했고, 그 결과 거실과 침실 등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여러 차례 발생한 몰래카메라 사건으로 곤혹을 겪은 바 있는 에어비앤비 측은 "우리는 사생활 관련 문제를 무척 심각하게 여
기고 있으며 이러한 범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 = 더기 해밀턴 페이스북
온라인뉴스팀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상처 난 거야?'…신세경, 각선미 망치는 붉은 자국
이민정 "아들 준우, 이병헌에 '유진초이'라고 해"
'월드스타 맞네'…배두나, 표정에서 느껴지는 자신감
'그냥 빼버릴래'…트와이스 나연, 귀걸이 무대에 킵
채은정, 개미허리에 터질듯한 볼륨…'이게 가능해?'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