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Fri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이효리 "핑클 시절, 앞에서 돋보이고 싶었다…멤버에 미안" 고백('캠핑클럽')
19-07-22 06:55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걸그룹 핑클 이효리가 속내를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2일차의 아침 카누를 타고 용담 섬바위의 절경을 감상하는 이효리와 이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직은 어색한 사이인 이효리와 이진. 카누 위에서 이진은 "설마 아침마다 우리 둘이서 이러고 있는 건 아니겠지?"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옥주현과 성유리를 아침형으로 바꿔야 될 것 같다"고 화답했다.

이어 노를 젓던 이효리는 "나는 핑클 시절에도 항상 앞에 있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 옷도 제일 예쁜 것 입고 싶고, 가운데 있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 말에 이진은 "성유리와 나는 뒤에서 궁시렁 대는 멤버였다"고 밝혔고,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미안하다. 그래도 너희 둘은 예쁜 옷을 안 입어도 예뻤다"고 말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갑자기 순둥순둥'…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女돌
연애 중인 치타 "처음 본 남자는 다…" 폭탄 발언
'볼륨 넘쳐흘러'…킴 카다시안, 최강 육덕미
양현석 도박기록 입수, 17시간 동안 판돈만 무려…
'폭발 직전'…이나경, 철웅이 장난에 현실 분노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