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비난은 잠시 돈은 영원'→한달만에 1조원 더 챙긴다→'역시 장사치'
23-03-22 2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운명의 날이 밝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재입찰 마감일은 영국 시간 22일이다. 현재 영국의 억만장자인 짐 랫클리프와 카타르 은행가 출신인 세이크 자심이 경쟁하고 있다.

영국 언론은 22일 오후 일제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예비 구단주들은 수요일에 새로운 제안을 가지고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원래 맨유의 매각입찰은 지난 달 17일 이미 끝이 났다. 하지만 현 구단주인 글레이저 가문이 정한 매각 대금을 채우지 못했다. 공개된 적은 없지만 랫클리프 경은 45억 파운드 밑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비해 카타르 은행가인 셰이크 자심 빈 하마드 알 타나 회장은 50억 파운드(약 7조8200어원)를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비딩금액은 맨유의 소유권을 가진 글레이저 가문이 원하는 60억 파운드에는 미치지 못했다. 그래서 매각 작업을 진행중인 레이니어 그룹은 두 사람을 포함한 다른 투자자들을 상대로 다시 입찰금액을 조정할 기회를 준 것이다.

스키아 뉴스에 따르면 수요일 마감일 전에 최대 8개 그룹이 입찰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셰이크 자심과 랫클리프 경의 2파전으로 내다봤다.

두 번째 입찰의 관건은 글레이저 가문이 고수하고 있는 60억 파운드를 베팅하느냐 마느냐이다. 60억 파운드를 제시하는 쪽이 맨유를 인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레이저 가문의 저울질에 속이 타는 카타르측과 영국의 억만장자는 속이 탄다. 지난 주 직접 맨유를 방문해 설명회를 듣기도 했다.

랫클리프 경은 이 자리에서 스포츠 구단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카타르 은행가보다 비교 우위에 있다고 설파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랫클리프 경은 2019년부터 프랑스 1부리그 니스를 갖고 있다. 또 다른 엘리트 종목도 운영중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랫클리프 경은 글레이저 가문이 원하는 60억 파운드는 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상한선’이 있다는 것이다.

반면 세이크 자심은 돈은 우위에 있다. 카타르 대표들은 맨유를 방문했을 때 “아주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었다. 바로 50억 파운드가 아니라 글레이저 가문이 원하는 금액과 거의 비슷한 최소 55억 파운드를 제시할 것이라고 한다. 최소 8000억원을 더 지를 작정인 것이다. 결국 글레이저 가문은 한달동안 밀당을 하면서 1조원 가까운 돈을 더 벌게 된 셈이다.

[맨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안하게 생각" 김광현 이어 정철원·이용찬 말소…'WBC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음주 파문 3인방이 모두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한 매체는 지난달 30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토대로 추가 취재한 결과 프로야구 각 구단에서 활약하는 3명의 투수가 3월 8일 밤부터 3월 11일 새벽까지 일본 도쿄 아...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