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욕설'까지 한 마요르카 감독, "한국팬 TV 꺼라"...선 세게 넘었다
23-03-20 17: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하비에르 아기레(64·멕시코) 마요르카 감독이 “한국 팬들은 TV를 꺼라”라고 말하곤 욕설까지 했다.

마요르카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베니토 비야마린에서 열린 2022-23시즌 스페인 라리가 26라운드에서 레알 베티스에 0-1로 졌다. 이로써 마요르카는 4경기 무승(1무 3패)을 기록해 11위에 머물렀다.

이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오후 10시에 열린 경기다. 스페인 현지시간으로 오후 2시에 킥오프했다. 한창 더울 때 진행된 경기다. 경기 개최지가 스페인 남부 도시 세비야이기 때문에 3월 한낮 기온은 섭씨 25도를 넘어섰다.

아기레 감독은 경기 시간대를 지적했다. 그는 레알 베티스전 패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낮 경기가 너무 많다. 이렇게 더운 날에 낮 경기 일정을 잡아준 라리가 사무국에 감사하다. 낮 시간대에 9경기나 했다”고 비꼬아서 지적했다.

그 이유가 한국 축구팬 때문이라는 것이다. 아기레 감독은 “한국 사람들은 이강인 경기를 보지 말고 TV를 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얼굴을 붉히고 “젠장(jodido)”이라는 비속어를 썼다. 해당 표현을 영어로 번역하면 ’fuxxing’이라는 단어가 된다.

아기레 감독의 급발진 인터뷰는 스페인 현지에서도 주목한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아기레 감독은 올 시즌 마요르카의 28경기 중 9경기가 대낮에 열렸다며 패배 요인을 경기 시간대로 지적했다”고 전했다.

또한 아기레 감독의 고향인 멕시코 언론 ‘TUDN’은 “아기레 감독은 베티스전 패배의 유일한 핑계로 경기 시간대를 언급했다. 낮 2시 경기가 너무 많아서 졌다는 게 아기레 감독의 주장”이라고 조명했다.

과연 아기레 감독은 이와 같은 불평을 할 자격이 있을까. 아기레 감독은 지난겨울 이적시장이 열렸을 때 이강인을 향한 여러 해외팀의 러브콜을 모두 거절한 인물이다. 당시엔 이강인 붙잡는 데 혈안이더니, 이제는 이강인을 응원하는 한국 팬들에게 “TV를 꺼라”라며 관심 철회를 요구한다. 모순적인 인물이다.

[아기레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지헌, 딸 아닌 기적 낳았다? “엄마 닮아서 너무 예뻐
개그맨 오지헌의 딸들이 엄마를 닮았다고 밝혔다.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개그맨 오지헌과 그와 아버지 오승훈이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오지헌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을 ...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