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재산 절반 날린” 샤론 스톤, 럭셔리 집에서 향수 뿌리며 잘지내는 근황[해외이슈]
23-03-19 13: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 미국 실리콘밸리뱅크(SVB) 파산으로 재산의 절반을 날렸다고 고백한 배우 샤론 스톤(65)이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열린 여성암연구기금(WCRF) 모금 행사에서 암 연구에 대한 기부를 촉구하며 SVB 사태로 자신이 입은 재정적 타격을 언급했다.

스톤은 “돈을 문자로 보내는 방법을 알아내야 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나는 기술적 바보지만 수표는 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바로 지금,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기에 수표를 쓸 용기가 있다. 방금 은행 일로 내 돈의 절반을 잃었지만, 그렇다고 내가 여기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가 얼마나 많은 돈을 잃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스톤은 다음날 인스타그램에 일상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럭셔리 집에서 몸에 향수를 뿌리며 자신의 생일(3월 10일) 선물을 보내준 회사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스톤은 1992년 영화 ‘원초적 본능’으로 세계적 스타덤에 올랐다. 최근엔 이 영화 출연으로 아들의 양육권을 잃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샤론 스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축의금 톱10까지는 떠올
개그우먼 홍현희가 축의금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S·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애환이 담긴 오피스 재연 드라마 빌런스 게임 코너에 이어 직장 내 논란거리에 명확하게 답을 내려주는 빌런 감별...
해외이슈
‘캣츠’ 앤드류 로이드 웨버, “43살 큰아들 위암으로 위독한 상태” 안타까움[해외이슈]
“난리났다”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서 화끈한 패션+열정적 무대 “8만 관객 끝까지 떼창”[해외이슈]
“치매 고통’ 브루스 윌리스 68번째 생일, 44살 부인 “무척 슬프다” 눈물[해외이슈]
“톰 크루즈 영화보다 북극곰이 더 중요해” 노르웨이, 동물보호 위해 헬기착륙 불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