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네이마르, 왜 1번 키커로 나서지 않았나'…"비겁하다"
22-12-10 0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브라질 축구팬들이 네이마르를 향한 분노를 표현했다.

브라질은 10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에서 크로아티아에 무너졌다. 1-1 무긴 후 승부차기에서 2-4로 패배했다. 우승후보 1순위 브라질은 8강에서 탈락했다.

승부차기에서 희비가 갈렸다. 브라질은 첫 번째 키커 호드리구의 슛이 막혔고, 네 번째 키커인 마르키뉴스도 실축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4명의 키커가 모두 성공시키며 승리를 가져갔다. 다섯 번째 키커로 준비했던 네이마르에게는 기회조차 오지 않았다.

브라질 축구팬들은 승부차기 상황에 대한 한 가지 의문을 제기했다. 왜 에이스이자 전문 키커 네이마르가 첫 번째 키커로 나서지 않았냐는 것이다.

영국의 '더선'은 "브라질 축구팬들은 네이마르가 첫 번째 키커로 나서지 않은 것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고 보도하며 브라질 축구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한 브라질 축구팬은 "네이마르가 첫 번째 키커가 아닌 것에 나는 머리를 감쌀 수밖에 없었다"고 표현했고, 또 다른 팬은 "네이마르가 다섯 번째 키커로 나서 4강을 확정하는 순간 영광을 누리고 싶었나"고 말했다. 또 다른 팬은"네이마르는 비겁했다"고 일갈했다.

또 다른 팬은 "네이마르는 과거로부터 배운 것이 없나"라고 지적했다. 이 팬이 말하는 과거는 유로 2012 당시 포르투갈이 4강에서 스페인에 승부차기로 패배한 것을 의미한다. 당시 포르투갈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다섯 번째 키커로 준비했지만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앞에서 승부가 끝나 버렸다.

독일 축구의 전설 위르겐 클린스만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브라질이 승부차기에서 다른 접근법을 가져왔다. 일반적으로 최고의 선수가 첫 번째 페널티킥을 찬다. 다섯 번째로 기다리고 있다 기회를 얻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에게도 네이마르가 승부차기 1순위였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8강. 두 팀 역시 승부차기로 갔고, 아르헨티나의 1번 키커로는 리오넬 메시가 나섰다. 그는 골을 성공시키며 승부차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네이마르와 다른 행보였다. 아르헨티나는 4강에 올랐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0년 지기 친구' 감독이지만… 직접 몸으로 막는 치열
'30년 이상 알고 지낸 친구지만 승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마산에서 초, 중, 고교를 함께 나온 친구 사이다. 평소에도 서로를 위해서 응원하지만 보이지 않는 신경...
해외이슈
‘불륜남’ 피케, 23살 여친 공개…샤키라 “여자는 울지 않고 춤을 춘다” 저격[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