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후크 권진영 대표, 2년간 직원 시켜 약 대리처방?…의료법 위반 의혹 [MD이슈]
22-12-08 13: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연예기획사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이었던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음원료 정산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회사 직원들을 시켜 대리 처방을 받아오게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8일 SBS 연예뉴스는 권 대표가 2020년 6월부터 2년 동안 직원 A씨를 시켜 서울의 한 대학병원, 경기의 한 재활병원에서 30회 넘게 대리 처방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 등 직원 2명은 한 달에 한 번씩 병원을 찾아 권 대표의 지병 관련 처방전을 의료진에게 받고 약국에서 법인카드로 의약품을 구매해 권 대표에게 전달했다.

권 대표는 2020년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비대면 진료 허용에 따라 대리수령자의 범위가 치료를 돕는 지인까지 확대되자 직원들을 보호자로 지정해 대리 처방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권 대표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돼 대리 처방이 불가능해진 약물까지 직원을 통해 받았다고 추정되는 내부 자료가 나왔으며, 제삼자에게 수면제 계열의 향정신성의약품을 처방받은 뒤 건네받아 복용했다는 향정신성의약품복용 위반 혐의 의혹도 제기됐다.

권 대표가 다니던 두 병원은 후크가 6년 전부터 수억 원을 기부했거나 업무 협약을 맺는 등 밀접한 관계를 이어온 곳이었다.

이에 권 대표 측 법률대리인은 "두 병원으로부터 법적인 형식과 절차에 따라 비대면 처방을 받은 것"이라며 "향정신성의약품 역시 의료진이 적정량을 의학적 소견에 따라 처방했기 때문에 문제없이 대리처방을 받은 것이고 다른 사람이 처방받은 수면제를 받은 적은 단 한 차례도 없다"고 밝혔다.

[사진 = 후크엔터테인먼트]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0년 지기 친구' 감독이지만… 직접 몸으로 막는 치열
'30년 이상 알고 지낸 친구지만 승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마산에서 초, 중, 고교를 함께 나온 친구 사이다. 평소에도 서로를 위해서 응원하지만 보이지 않는 신경...
해외이슈
‘불륜남’ 피케, 23살 여친 공개…샤키라 “여자는 울지 않고 춤을 춘다” 저격[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