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크리스 록 폭행’ 윌 스미스 첫 공개석상, 영화 ‘해방’ 레드카펫서 아내와 밝은 미소[해외이슈](종합)
22-12-01 16: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지난 3월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57)을 폭행한 윌 스미스(54)가 파문을 일으킨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윌 스미스는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51)와 함께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리젠시 빌리지 극장에서 열린 영화 '해방'(Emancipation) 시사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해방'은 가족과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걸고 탈출하는 한 노예 남성 피터(윌 스미스)의 실화를 기반으로 제작한 액션 영화다.

그는 할리우드 리포터와 인터뷰에서 “우리가 과거에 한 나라로서 걸어온 길들 중 일부를 상기시키는 것이 잠재적으로 유사한 길들을 피하기 위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런 영화가 있다는 것은 시적인 완벽함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노예제도에 관한 영화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대본을 읽었을 때, 자유에 관한 영화라고 이해했다”고 밝혔다.


앞서 윌 스미스는 제 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이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탈모증을 놀렸다는 이유로 단상에 올라가 그의 뺨을 때렸다. 자리에 돌아와선 “내 아내의 이름을 꺼내지 마”라고 두 번이나 큰 목소리로 외쳤다. 그러나 크리스 록은 제이다의 탈모 사실을 전혀 몰랐다.

그는 곧바로 사과하기는커녕 베니티페어가 주최한 파티장으로 달려가 밤새도록 춤을 춰 비난을 받았다.

스미스는 최근 ‘데일리 쇼’에 출연해 폭행 당시 “내 안에 있었던 분노가 표출됐다”면서 “내가 되고 싶은 사람은 아니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회자인 트레버 노아가 그날 밤의 행동으로 배운 것이 무엇이냐고 질문하자, 스미스는 “우리는 서로에게 친절해야한다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한편 ‘해방’은 미국에서 12월 2일 선별적으로 상영한 뒤 애플TV를 통해 스트리밍될 예정이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검사♥' 한지혜, 19개월 딸과 병원…"재접근기+감기,
배우 한지혜(본명 이지혜·39)가 19개월 딸의 건강을 걱정했다. 30일 한지혜는 "맨날 감기로 소아과 출근 도장 찍는 슬이. 겨울이 싫다"라며 딸과 병원을 찾은 근황을 전했다. 한지혜 딸의 순수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한지혜는 "천천히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