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16년 만에 16강' 사커루...카타르-이란의 亞 연속 탈락 깼다 [MD이슈]
22-12-01 0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호주가 16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올랐다.

호주는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덴마크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1승 1패(승점 3점)로 조 2위를 기록 중인 호주는 16강을 위해 승리가 필요했다. 무승부나 패배할 거둘 경우 프랑스와 튀니지의 경기 결과를 확인해야 했다. 승점 1점(1무 1패)에 머물러 있던 덴마크도 승리할 경우 16강 진출이 가능해 팽팽한 경기가 예상됐다.

주도권은 덴마크가 잡았다. 덴마크는 파상공세를 펼치며 호주를 몰아쳤으나 호주의 수비는 뚫리지 않았다. 수비를 잘 펼친 호주는 준비한 역습으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후반 15분 레키가 역습 한 방으로 득점을 터트렸고 한 골을 지켜내며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호주는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16강에 오른 쾌거를 달성했다. 호주는 당초 D조 최약체로 평가 받았다. 예상 대로 프랑스와의 1차전에서 1-4로 대패했다. 하지만 2차전에서 튀니지를 잡아내며 반등에 성공했고 덴마크마저 잡아냈다.




호주의 16강 진출은 이번 대회 아시아 팀 최초 16강 진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전 날 치러진 A조와 B조의 최종전에서 개최국 카타르와 이란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카타르는 호기롭게 월드컵에 나섰으나 결과는 처참했다. 개막전부터 에콰도르에 0-2 완패를 당하면서 개최국 최초 개막전 패배라는 오명을 남겼다. 세네갈에 1-3으로 패한 카타르는 최종전에서 네덜란드에게도 0-2로 패하며 3패로 대회를 가장 먼저 마무리했다.

카타르에 이어 이란도 16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이란은 첫 경기에서 잉글랜드에 2-6 대패를 당했으나 2차전에서 웨일스를 2-0으로 잡아냈다. 최종전에서 잉글랜드가 웨일스를 꺾었고 이란은 무승부만 거뒀어도 조 2위를 할 수 있었지만 미국에 0-1로 패하며 3위로 추락했다. 하지만 호주는 무너지지 않았고 이변을 일으키며 아시아의 자존심을 세웠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대은♥트루디, 테니스 치다 격한 말싸움…"그게 문제가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 이대은, 트루디가 격한 말다툼을 벌였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부부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야구 국가대표 출신 이대은과 남다른 운동 DNA를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