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볼이 머리에 맞았다'…호날두, 팀 동료에 득점 빼앗기자 FIFA에 분노
22-11-30 02: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호날두가 우루과이전 결승골이 자신의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은 것에 대해 분노했다.

포르투갈 매체 노치시아르 아우 미누투는 29일(한국시간) "호날두가 자신의 득점을 인정하지 않은 국제축구연맹(FIFA)에 대해 분노했다"며 "호날두는 우루과이전이 끝난 후 대표팀 동료에게 '볼이 나를 접촉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포르투갈은 29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둬 2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포르투갈은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선제 결승골을 터트렸다.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문전 쇄도하는 호날두를 향해 크로스를 올렸고 호날두의 헤더 시도와 함께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오른발로 때린 볼은 그대로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호날두는 포르투갈의 선제골 이후 자신의 득점인 것처럼 골세리머니까지 펼쳤지만 FIFA는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득점으로 인정했다. FIFA는 이번 대회 매치볼에 센서를 내장시켜 다양한 판정에 활용하고 있다. FIFA에 따르면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호날두의 머리를 지나가는 순간 볼에 충격이 가해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호날두는 가나와의 H조 1차전에서 페널티킥 골을 터트리며 월드컵 5회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월드컵 통산 8골을 기록 중인 호날두는 에우제비오가 보유하고 있는 포르투갈 선수 월드컵 개인 최다골 기록(9골)에 도전하고 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우루과이전 선제 결승골에 대해 "호날두가 넣은 것처럼 보였다. 호날두를 향해 크로스를 했다"면서도 "누구의 득점인지보다 팀이 승리한 것이 중요하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편 포르투갈은 카타르월드컵 16강행을 조기 확정한 가운데 다음달 3일 한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포르투갈을 이겨야 16강행을 바라볼 수 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대은♥트루디, 테니스 치다 격한 말싸움…"그게 문제가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 이대은, 트루디가 격한 말다툼을 벌였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부부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야구 국가대표 출신 이대은과 남다른 운동 DNA를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