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가나전 심판' 계정에 분노 글 남긴 류승룡…"생각 짧았어요" 사과 [MD이슈]
22-11-29 07: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류승룡이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 전의 심판에게 분노 댓글을 남겼다가 삭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4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 경기에서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는 논란의 판정을 여럿 남겼다. 특히 후반 추가 시간 10분이 주어진 상태에서 김문환의 슈팅이 코너킥으로 연결됐지만 앤서니 테일러는 곧장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이에 벤투 감독이 강하게 항의했고, 앤서니 테일러는 경기가 끝났음에도 벤투 감독에게 레드 카드를 꺼내 퇴장을 명했다.

많은 한국 팬들이 경기 후 앤서니 테일러의 계정을 찾아가 분노의 글을 남긴 가운데 류승룡도 '문어 이모티콘'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나름의 방식으로 분노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사실이 화제가 되자 류승룡은 "죄송합니다. 바로 삭제했습니다. 생각이 짧았어요"며 댓글을 삭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