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MD카타르] ‘통역이 문제네...’ 황의조-벤투, “통역 잘해주세요” 한목소리
22-11-27 22: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도하(카타르) 이현호 기자] 월드컵 인터뷰에서 통역 해프닝이 벌어졌다. 그것도 두 번이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지난 24일(현지시간)에 열린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28일에는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우루과이전이 끝난 뒤 대한민국 공격수 황의조가 외신 방송 기자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의조는 우리말로 답했다. 하지만 통역사가 황의조의 말을 영어로 전달하지 않은 채 인터뷰를 마쳤다. 황의조는 “영어로 (통역)해줘야죠”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통역을 해주지않자 2번 더 부탁했다.

27일에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통역 문제가 빚어졌다. 가나전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김민재 출전 여부가 주요 관심사였다. 한국 취재진은 벤투 감독에게 “김민재가 부상을 당했는데 내일 가나전에 뛸 수 있는 상태인가?”라고 물었다.

벤투 감독은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로 대답했다. 기자들은 각자 소지한 이어폰과 헤드셋을 통해 동시통역을 받았다. 통역으로 전달받은 내용은 “김민재는 내일 뛸 수 없다”였다. 한국 기자들은 낙심한 표정으로 키보드를 두드렸다. 핵심 수비수 김민재가 빠지면 타격이기 때문이다.

그다음 질문은 “김민재가 결장하게 되었는데 어떻게 대체할 것인가?”였다. 벤투 감독은 앞선 대답에 문제가 있다고 느꼈다. 그리고는 “방금 한 대답은 통역이 잘못됐다. 김민재가 가나전에 못 뛴다고 말한 게 아니었다. 뛸 수도 있고, 못 뛸 수도 있다는 뜻이었다. 내일 아침에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이 끝나갈 무렵 벤투 감독은 다시 한번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이번에는 영어로 다시 말하겠다. 김민재 부상 상태를 아직 정확히 알 수 없다. 내일 오전에 검사해보고 가나전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FIFA 월드컵은 전 세계 취재진이 몰리는 국제 스포츠 이벤트다. 벤투 감독 기자회견에도 가나, 포르투갈 등 다양한 국가의 기자들이 들어왔다. 벤투 감독이 통역 오류를 눈치채지 못했다면 완전히 다른 뜻으로 코멘트가 나갈 뻔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도하(카타르) =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서준(Park Seo Jun), 프랑스 명품을 사로잡은
배우 박서준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촌 휘겸재에서 진행된 샤넬 브랜드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해외이슈
‘불륜설’ 마룬5 애덤 리바인, 세아이 아빠됐다 “대가족 원해”[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