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승기, 정산서 만들 필요도 없다"…후크 전직원 폭로 파장 [MD이슈]
22-11-26 09: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가수 이승기의 전 소속사 직원이 정산서 조차 만들지 못했다는 폭로를 했다.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이승기의 음원 정산 관련 논란을 다뤘다.

이승기는 소속사 직원이 잘못보낸 메시지 내용을 통해 자신이 음원 정산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이와 관련해 이승기가 음원수익금을 요구하자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직원 A씨에게 정산서를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뉴스룸'과 인터뷰를 가진 A씨"두개의 대한 음원 수익만 11억이었다. 대표님이 보더니 별 말은 안했다"고 했다. 이후 권진영 대표는 다시 직원을 불렀다고.

A 씨는 "다시 방으로 부르시더니 근데 나는 손해가 더 많다. 이승기가 무슨 앨범으로 돈을 벌어봤냐. 이거 할 필요도 없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다른 사람이 정산했을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A씨는 "통장 업무는 나만 했기 때문에 모를 수 없다"고 없다.

앞서 이승기는 최근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수익 정산에 대해 공개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이에 대해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씨는 지난 2021년 전속계약을 종료하였다가 다시 전속계약을 체결할 당시, 그동안의 정산 내역 등을 쌍방 확인하여 금전적 채권 채무 관계를 정산하였고 그와 같은 사실을 확인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한 바 있다"고 했다.

또한 "후크 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씨에 대하여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JTBC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서준(Park Seo Jun), 프랑스 명품을 사로잡은
배우 박서준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촌 휘겸재에서 진행된 샤넬 브랜드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해외이슈
‘불륜설’ 마룬5 애덤 리바인, 세아이 아빠됐다 “대가족 원해”[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