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카타르월드컵, SBS 앱으로 보면 '10초 딜레이' 없다
22-11-16 08: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SBS가 배성재, 박지성, 이승우의 중계를 더 빠르고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스트리밍 신기술을 도입했다.

SBS는 16일 “다가오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2022년 11월 20일~12월 18일, 현지기준)에서 시청자들을 위해 다양한 실감형 서비스들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SBS는 계열사인 SBSi와 공동으로 SBS 공식 모바일앱을 통해 두 가지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선 아이렌소프트(Airensoft), 솔박스(Solbox)와 함께 최신 표준인 LL-HLS(Low Latency-HLS)를 적용한 저지연 스트리밍 기술을 통해 이번 월드컵 기간 동안 가장 빠른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SBS앱을 사용해 월드컵을 시청하는 모바일 시청자들은 기존 대비 약 10초 이상 빨라진 중계로, 딜레이를 최소화한 경기를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프라운호퍼(Fraunhofer IIS-유럽 최대 응용과학연구소, 독일), 디에스브로드캐스트(DS Broadcast)와 공동으로 세계 최초 MPEG-H 기반의 멀티 오디오 스트리밍 중계를 실시한다. 멀티 오디오란 시청자들이 다양한 형태의 오디오를 실시간으로 바꿔가며 들을 수 있는 서비스로 SBS는 카타르 현지로부터 공급되는 신호를 기반으로 ‘기본’, ‘해설’, ‘현장’, ‘영어’ 총 4개의 오디오 모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시청자들은 평소에는 ‘기본 모드’로 중계를 즐기다가 더욱 생생한 해설이 필요할 때는 ‘해설 모드’, 경기에만 집중하고 싶을 땐 ‘현장 모드’, 나아가 현지 영어 중계를 듣고 싶을 땐 ‘영어 모드’로 바꿔가며 한층 풍부한 오디오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이처럼 SBS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국내 최고 수준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시청자의 시청만족도를 한 단계 높일 전망이다. 또한 동시에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중계되는 이번 월드컵에서 타사와 차별화되는 고품질의 서비스를 시청자에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SBS 김상진 CTO는 “이번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을 기점으로 SBS가 보유한 스트리밍, AI 등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미디어 기술이 다양한 미디어 서비스로 확장될 것”이라고 밝혀, 향후 SBS가 선보일 다양한 최신 미디어 서비스를 기대케 했다.

한편,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은 2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한 달간 진행된다.

[사진 = SBS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모델 김나정 "변태들 DM 많이 와, 발바닥 보여달라고…
아나운서 및 기상캐스터 출신 모델 김나정이 가수 탁재훈과 만났다. 최근 유튜브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게스트 김나정 편이 게재됐다. 미스맥심 콘테스트 우승자 출신인 김나정은 자신이 우승한 비결을 묻자 "새로운 느낌, 일반인 같은 ...
해외이슈
마블 최초 트랜스젠더 배우, “나에게 큰 의미있다” 소감[해외이슈]
엘튼 존 콘서트 투어, 역대 최고 수익 “1조원 돌파”[해외이슈]
‘벤 애플렉과 이혼’ 50살 제니퍼 가너, 6살 연하 CEO와 열애중[해외이슈]
‘불륜설’ 마룬5 애덤 리바인, 세아이 아빠됐다 “대가족 원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