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이 버킷리스트? 또 외교적 실수"...황희 반박
22-10-06 03: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자료 사진 = YTN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국민의힘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관련 공세를 펼치자, 문재인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박에 나섰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황 의원은 5일 오후 페이스북에 “최근 김정숙 여사님의 인도 방문을 두고 여당의 사실 왜곡이 이어지고 있어, 사실관계를 밝힌다”고 운을 뗐다.

그는 “2018년 7월 문재인 대통령님의 인도 순방에서 인도 모디 총리는 힌두교 최대 축제인 디왈리 축제와 인도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 행사를 양국이 함께 개최하자는 제안에서 출발하여, 그해 11월 문재인 대통령님의 인도 방문을 요청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문재인 대통령께서 다른 일정으로 인도 방문이 어려워지자, 인도 측에서는 김정숙 여사 초청을 제안해왔고 초청장도 보내왔었다”며 “심지어 당시 인도 측에서는 김 여사가 방문하면 정상급 의전에 준하여 초청하겠다고도 했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또 “인도 측에서 최초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초청을 제안했는데 청와대가 김 여사 방문으로 재차 제안한 것처럼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인도 측에서 여사님 초청을 제안했고 이에 우리 정부가 검토하여 응한 것이다. 물론 수행원으로 정부 고위급 관련 인사인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이 동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도 측으로부터 도종환 문체부 장관의 초청장이 먼저 오고 김 여사의 초청장이 나중에 오고 하는 문제는 우리 측 의사결정에 따른 실무적 과정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동맹국 인도 측의 국가적 의미가 담긴 초청과 제안을 두고, 개인 여행이니 버킷리스트니 운운하는 것은 자칫 인도 국민과 인도 총리에 대한 모욕적 언사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여당은 국제사회에서 또 다른 외교적 실수가 될 수도 있다는 점도 분명하게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도 황 의원의 이 같은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에 대해 “혈세 관광”, “버킷리스트 외교”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018년 문재인 정부는 김 여사의 논란이 된 당시 인도 방문에 대해 인도 정부에서 초청장이 와서 갔다고 했으나 이는 거짓 답변이며, 실상은 우리 정부가 먼저 제안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게다가 김 여사 3박 4일 관광일정에 예정에 없던 경비를 만드느라 무려 4억 원의 예비비가 사흘 만에 초특급으로 투입되었다고 하니, 놀라움을 넘어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재정금고는 김 여사의 사금고였고, 문재인 정부의 외교부는 김 여사의 전용 관광 에이전트였던가”라며 “국민들은 민생의 벼랑 끝으로 내몰려 갈 때, 대통령의 배우자는 국민 혈세로 해외 여행을 다녔다니 믿기 어려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또 “특히 ‘상대국이 먼저 요청했다’며 다른 나라를 팔아 국민을 속이고, 혈세 관광을 정당화하려는 것은 심각한 ‘외교 무례’이며 ‘외교 참사’”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같은 당의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순방으로 포장된 김 여사 관광 외유, 진상 고백과 사죄를 촉구한다”며 “나랏돈을 들여서, 거짓말에 외교적 결례까지 범하며 가야 했는지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외교는 국익을 위한 것이고, 국민 세금은 사적으로 이용해선 안 된다는 공적 인식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무리수를 두진 않았을 것”이라며 “김 여사의 타지마할 관광이야말로 국익 외교를 사적 관광 외유로 전락시킨 외교 참사”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가하게 관광이나 다녔던 대통령 부인을 결사옹위했던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동맹외교, 가치외교에 대해 참사 운운할 자격이 있느냐”며 “들리지도 않은 대통령 발언을 빌미로 동맹을 이간질할 시간이 있다면 전임 정부의 왕따 외교, 구걸 외교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김 여사의 관광 외유 사건의 진실을 밝히라”고 강조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은이 "男에 관심 있지만…기능 떨어진다" 연애사 솔직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개그우먼 송은이가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송은이는 4일 저녁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320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느냐"라는 물음에 "'참 ...
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가족, “재산다툼 원치 않아”…1살 아들이 상속받아야[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파격적 브라탑 입고 48살 디카프리오와 파티”[해외이슈]
로버트 패틴슨♥수키 워터하우스 4년만에 첫 공개석상, “잘 어울리는 6살차이 커플”[해외이슈]
“생방송 도중 임신한 배 깜짝 공개” 29살 ‘놉’ 여배우, “이제 엄마가 되요”[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