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시어머니와 전쟁 끝냈나” 니콜라 펠츠, 빅토리아 베컴에 “패션쇼 축하 메시지”[해외이슈]
22-10-05 06: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시어머니 빅토리아 베컴(48)과 냉전을 벌였던 며느리 니콜라 펠츠(27)가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세계적 패션잡지 WWW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남편 브루클린 베컴(23)과 함께 시어머니 빅토리아 베컴의 파리 패션쇼 현장을 찾았다.

‘스파이스 걸’ 출신의 디자이너는 처음으로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며느리 펠츠를 태그했다. 며느리는 나중에 다시 글을 올려 “빅토리아 베컴이 아름다운 쇼를 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니콜라 펠츠는 지난 4월 4월 브루클린 베컴과 결혼식 날, 시어머니 브랜드의 웨딩 드레스를 입지 않아 고부 갈등을 촉발시켰다.

펠츠는 “시어머니의 옷을 입을 예정이었고, 정말 그러고 싶었다. 그러나 몇 달 후 준비가 안됐다는 것을 알았고, 그래서 나는 다른 드레스를 골라야만 했다”고 해명했다.

펠츠와 브루클린 베컴은 올해 초 플로리다 팜 비치에서 결혼식을 올렸고, 펠츠는 발렌티노의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페이지식스는 지난 8월 빅토리아와 니콜라가 "서로 버티지 못하고 말을 하지 않는다. 결혼식 준비는 끔찍했다"고 전해 논란을 촉발시켰다.

소식통은 “니콜라는 빅토리아가 결혼 계획에 참여하는 것을 원치 않으며 빅토리아에게 어떤 것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데이비드 베컴 부부는 아들 브루클린과도 몇 달 동안 말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브루클린 베컴은 떠들기 좋아하는 언론 탓으로 돌리며 부모님과는 사이 좋게 잘 지낸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 AFP/BB NEWS, 보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은이 "男에 관심 있지만…기능 떨어진다" 연애사 솔직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개그우먼 송은이가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송은이는 4일 저녁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320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느냐"라는 물음에 "'참 ...
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가족, “재산다툼 원치 않아”…1살 아들이 상속받아야[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파격적 브라탑 입고 48살 디카프리오와 파티”[해외이슈]
로버트 패틴슨♥수키 워터하우스 4년만에 첫 공개석상, “잘 어울리는 6살차이 커플”[해외이슈]
“생방송 도중 임신한 배 깜짝 공개” 29살 ‘놉’ 여배우, “이제 엄마가 되요”[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