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40살 때 성적매력 없으면 어떡하지” 고민, 50살 기네스 펠트로 과거 회상[해외이슈]
22-10-03 06: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스타 기네스 펠트로(50)가 나이가 들면서 노화에 압박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1일(현지시간) 자신이 운영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구프’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남편 브래드 팰척(51)에게 고민을 털어놓았다.

펠트로는 요즘 나이를 먹는 것에 대해 더 건강한 시각을 갖고 있지만, 그 개념이 자신을 겁먹게 했던 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40살이 되었을 때 정말 힘들었다. 신체적인 노화에 당황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는 캐스팅이 잘 되지 않았다. ‘내게 성적 매력이 없다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약 내가 같은 방식으로 예쁘지 않다면 무엇이 나를 만들었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자신에 너무 비판적이었고. 항상 무언가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했다. 재교정을 하기 시작했고, 내 자신과 다르게 관계를 맺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 몸이 같지 않거나 신진대사가 같지 않거나 주름이 있다는 것을 받아들였다. 적응이 안 되던 시절이 있었던 것 같고, 지난 2년 동안 더 싸우다가 지금은 좀 나아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펠트로는 2002년 아버지 브루스 펠트로가 구강암으로 사망한 이후 죽음에 두려움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나이를 먹으면서 변화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펠트로는 “나는 느슨해진 피부, 주름을 받아들인다. 내 몸을 받아들이고 완벽해야 할 필요를 버린다. 나는 내 인간성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펠트로는 크리스 마틴과 지난 2003년 결혼해 2014년 별거에 돌입한 뒤 2016년 이혼했다. 펠트로는 드라마 제작자 겸 작가 브래드 팰척과 2018년 결혼했다.

그는 '셰익스피어 인 러브'를 비롯해 '어벤져스' 시리즈 등으로 한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스페인이 일부러 졌다' 음모론 제기…브라질 피하기 위해
스페인에 일부러 일본에 졌다는 '음모론'이 제기됐다. 스페인은 1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하지만 스페인은 16강에 진출했다....
해외이슈
“영원한 총각” 48살 디카프리오, 여친 없이 여성모델들과 호화 파티[해외이슈]
‘크리스 록 폭행’ 윌 스미스 첫 공개석상, 영화 ‘해방’ 레드카펫서 아내와 밝은 미소[해외이슈](종합)
“‘파워레인저’ 남편 극단적 선택에 온라인서 괴롭힘 당했다”, 아내 충격 받아[해외이슈]
“'가학적 성행위 광고' 발렌시아가와 재계약 거절” 킴 카다시안, 수많은 의상 폐기처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