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두산 원클럽맨' 오재원 은퇴 선언, 16년 현역 생활 마침표 [공식발표]
22-09-28 10: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두산 베어스의 ‘영원한 캡틴’ 오재원(37)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오재원은 올 시즌을 끝으로 16년간 정들었던 프로 유니폼을 벗기로 했다. 구단은 오재원의 뜻을 존중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야탑고-경희대 출신 오재원은 2007년 두산베어스에 입단해 올해까지 16년간 ‘베어스 원 클럽맨’으로 활약했다. 통산 1570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7, 64홈런, 521타점, 678득점을 기록했으며 드넓은 수비범위와 넘치는 승부욕, 번뜩이는 야구 센스로 숱한 명장면을 연출한 바 있다.

오재원은 두산 베어스의 세 차례 우승(2015~2016, 2019년)에 기여했으며, 특히 2015년과 2019년 우승 당시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캡틴’의 리더십을 뽐냈다.

두산 베어스에서는 물론 태극마크를 달고도 숱한 명장면을 만들었다. 오재원은 야구 대표팀의 2014인천아시안게임과 2015 프리미어12 우승에 앞장섰으며, 프리미어12 한일전 당시의 ‘배트 플립’은 여전히 많은 팬들의 기억에 선명히 남아있다.

오재원의 은퇴식은 2022시즌 최종전인 10월 8일 키움 히어로즈전에 앞서 진행된다. 선수단은 경기 전 오재원 은퇴 기념 티셔츠를 착용하며, 구단은 은퇴기념 사진 및 유니폼 액자, 꽃다발을 전달한다. 또한 오재원의 16년 프로생활이 정리된 영상을 상영한 뒤 오재원이 직접 은퇴사를 밝힐 예정이다.

오재원은 “은퇴를 결심하니 여러 순간들이 떠오른다. 기쁜 장면, 아쉬운 장면 모두 팬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무한한 사랑을 보내주셨던 ‘최강 10번타자’ 두산베어스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은퇴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새로운 시작을 허락해주신 박정원 회장님 이하 두산 베어스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은퇴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그 시작을 두산 베어스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 팀을 떠나도 끝까지 후배들을 위해 노력하며 '영원한 두산인'으로 살겠다”고 덧붙였다.

[오재원.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 민효린, 콧대 높은 아들 맘 근황…"1년간 고생
그룹 빅뱅 멤버 태양의 아내인 배우 민효린이 근황을 전했다. 민효린은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민효린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그는 극강의 단아함과 명품 콧날을 과시,...
해외이슈
“영원한 총각” 48살 디카프리오, 여친 없이 여성모델들과 호화 파티[해외이슈]
‘크리스 록 폭행’ 윌 스미스 첫 공개석상, 영화 ‘해방’ 레드카펫서 아내와 밝은 미소[해외이슈](종합)
“‘파워레인저’ 남편 극단적 선택에 온라인서 괴롭힘 당했다”, 아내 충격 받아[해외이슈]
“'가학적 성행위 광고' 발렌시아가와 재계약 거절” 킴 카다시안, 수많은 의상 폐기처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