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왜 이제 올라왔니? 배지환, ML 첫 장타+타점 폭발!…PIT 완승 견인
22-09-25 10: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마이너리그에서 꾸준히 좋은 활약을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뒤늦은 콜업이 아쉬울 따름이다. 역대 26번째 한국인 메이저리거 배지환이 이틀 연속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배지환은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홈 맞대결에 2루수,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배지환은 지난 24일 미국 무대에 도전한지 5년 만에 처음으로 메이저리그로 승격됐다. 임팩트는 엄청났다. 배지환은 3타수 1안타 1볼넷 2도루를 기록하며 '눈도장' 공격에서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고, 실점 위기에서 내야 땅볼 타구에 홈을 파고드는 주자를 잡아내는 뛰어난 상황 판단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틀 연속 좋은 타격감과 활약이 이어졌다. 전날(24일) 9번 타자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배지환은 이날 테이블세터로 경기를 시작했다. 배지환은 콜업 후 두 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고, 시즌 타율 0.286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의 흐름은 썩 좋지 않았다. 배지환은 1회 첫 번째 타석에서 3루수 직선타,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2루수 땅볼을 기록하며 썩 좋지 않은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세 번째 타석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배지환은 팀이 1-0으로 근소하게 앞선 5회말 1사 2, 3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컵스의 바뀐 투수 애드버트 알조레이의 5구째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제대로 공략했다. 타격폼이 무너지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자신의 스윙을 가져간 배지환은 우익 선상으로 빠지는 2루타를 뽑아내며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였다. 메이저리그 첫 장타이자 첫 타점.

배지환은 후속타자 로돌포 카스트로의 땅볼 때 3루 베이스를 밟았고, 잭 스윈스키의 스리런홈런에 홈을 밟으며 득점에 기여했다. 피츠버그는 배지환의 적시타와 스윈스키의 대포 한 방에 힘입어 순식간에 점수차를 6-0까지 벌리는데 성공했다.

배지환은 6-0으로 크게 앞선 7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직전 타석에서 2루타를 뽑아냈던 알조레이에게 삼진을 당하며 추가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지만, 콜업 이후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팀의 완승을 견인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배지환. 사진 = AFPBBNEWS]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검사♥' 한지혜, 19개월 딸과 병원…"재접근기+감기,
배우 한지혜(본명 이지혜·39)가 19개월 딸의 건강을 걱정했다. 30일 한지혜는 "맨날 감기로 소아과 출근 도장 찍는 슬이. 겨울이 싫다"라며 딸과 병원을 찾은 근황을 전했다. 한지혜 딸의 순수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한지혜는 "천천히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