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신평, 이준석에 폭탄발언 “李는 남자 추미애, 어찌나 ‘자기도취’에 빠지는지…”
22-08-14 16: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신평 변호사 SNS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눈물의 기자회견을 통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등 당내 일부 세력을 비판하며 자신의 억울한 심정을 밝힌 가운데, 신평 변호사가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 몸담았다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 선언한 신평 변호사가 이준석 대표를 '남자 추미애'라고 지칭하면서 "범죄를 저지른 사람 중에도 이런 유형이 간혹 있다"며 "진짜로 자신은 그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는 확신을 갖게 된다"고 폭탄발언을 쏟아냈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신평 변호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은 남자 추미애'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어제 이준석의 기자회견을 보며 답답한 심정이 치밀어 입까지 차오르는 듯했다"며 "그러면서 작년 정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추미애 법무장관의 일이 오버랩됐다. 어쩌면 둘은 비슷한 면모를 가졌는지 모른다"고 운을 뗐다.

신 변호사는 "과도한 자기애와 자아몰입으로 현실을 잊어버리고 대신에 '전도된 현실'에 매달리는 점에서 그렇다"면서 "추미애 전 장관은 대단한 명분이 있는 양 착각하며 '검찰개혁'을 들고 나왔으나, 이는 조국 부부 사건과 월성원전 사건을 계기로 하여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막기 위한 것이 본령이었다. 그는 공정한 수사와 공정한 재판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사법개혁'에는 한 톨의 관심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 장관과 마찬가지로 이 전 대표도 심하게 왜곡된 현실인식을 하고 있다"며 "그는 눈물까지 흘려가며 자신에게 일어난 일이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정치적 보복에 의한 것임을 극력 주장했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절대 그렇지 않다. 우선 그에게 성접대 향응수수의 의혹이 제기되었다. 그는 이를 면하고자 부하인 김철근을 심야에 지방으로 급히 보내어 7억원 투자약속을 하게끔 하였다"면서 "국힘당의 윤리위원회는 확실한 근거로 남은 '투자각서'를 바탕으로, 그리고 이에 한해서 징계 사유로 삼아 그를 6개월 당원권 정지에 처한 것"이라고 이 대표에 대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의 결정이 타당하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그(이준석 대표)는 이 엄연한 사실을 가렸다. 그리곤 자신과 윤 대통령 및 측근들과의 오래된 불화를 일일이 들며 상대를 망신시키고 자신은 어디까지나 정치보복의 희생자임을 부각시켰다. 그런 면에서 그는 성공했다"면서 "'전도된 현실'을 이처럼 그럴듯하게, 쉽게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그는 가히 '남자 추미애'라고도 할 수 있다"고 이 대표를 깎아내렸다.

특히 그는 "그리고 그는 지난 번 대선에서 자신이나 김종인 선생이 선대위를 헤집어놓지 않았으면 어떻게 이겼겠느냐고 당당히 그 어떤 주저도 없이 말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민주당은 예리하고 냉철하게 사태를 바라보고 있었으나, 국힘당 측은 전혀 그렇지 못했다. 선거에서 정확한 정세 판단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 그는 그 역할을 잘못하였고 선거전은 핀트를 맞추지 못했다"고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 후보의 낮은 지지율 격차를 거론하며 이 대표의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신 변호사는 "그가 한 선거운동은 이대남 유권자의 상당수에 어필할 수 있었으나 그보다 많은 수의 이대녀 유권자가 등을 돌리게끔 했다. 이렇게 극심한 아전인수에 사로잡혀 있는 그"라면서 "그런데 추미애 장관과는 다르게 더욱 불길한 요소가 있다. 추 장관은 자기 진영을 생각하는 사람이고 또 그의 언행에는 금도가 있다. 하지만 이 대표에게는 그런 안전장치가 하나도 작동하지 않는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이어 "그는 타고난, 천성적인 싸움꾼이다. 어쩌면 그가 저지른 숱한 업의 굴레에서 그러는지 모른다. 그만큼 탁월한 싸움꾼이다. 그의 과거를 보라"며 "그는 끊임없는 싸움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또 지위의 업그레이드를 꾀했다"고 이 대표의 정치적 필모그래피도 강하게 비판했다.

끝으로 신 변호사는 "그(이 대표)에게는 국힘당을 떠날 의사가 없다. 어떻든 국힘당을 다시 먹어야 한다. 이번에 건 싸움에서는 바로 대통령을 카운터 파트로 설정했다. 그가 이긴다면 그는 국힘당을 자신의 당으로 확실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그리고 현재 국힘당 내부에서 그를 대적할 사람이 아무 데도 보이지 않는다. 암울한 국힘당이다. 수사결과라도 나오면 좀 나아질 것이다. 하지만 그는 계속 극한의 투쟁을 벌이며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조국의 길'을 늠름하게 간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재중 "혼술로 소주 7병반"→기안84 "급성 알콜로 실
가수 김재중이 주당 면모를 자랑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김재중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주량이 소주 두 병이라는 기안84는 김재중에게 "잘 드신다던데 술?"이라고 넌지시 물었다. 김재중은 "좋아한다"며 "삽겹...
해외이슈
“액체 뿌렸더니 옷이 되네” 봉준호 팬 벨라 하디드, 마법의 순간 할 말 잃었다[해외이슈]
‘베컴♥펠츠’ 관종부부, 침대사진 이어 이번엔 얼굴 맞대고 스킨십[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기내폭행으로 여섯아이 트라우마 겪어”, 안젤리나 졸리 주장[해외이슈](종합)
‘세기의 커플’ 지젤 번천-톰 브래디 파경, “각각 이혼변호사 선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