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전여옥, 이준석 눈물 흘리는 사진 올리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즙 짜기~” 신랄 비판
22-08-14 07: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전여옥 전 국회의원 블로그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지난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기대에 결코 어긋나지 않는 즙 짜기~"라면서 "'아기복어' 박지현도 꿋꿋했는데 완전 구질구질 개망신 '떼쓰기'"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전여옥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오렬 "이준석 '흑화' 기자회견이었다"며 "뚜껑을 여니 소문난 잔치에 진짜 먹을 것이 없다. 시종일관 '뚜껑 열린 준돌이'가 허둥지둥 뛰어다닌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윤리위 징계 받은 '성상납 은폐교사'에 대해서 입도 뻥끗 안하면서. 큰 거 한방 터뜨린다고 하더니만 공갈빵만 부쉈다"며 "'아~ 산산히 흩어진 이름이여! 아마데우스 준돌이?' 기자회견 지켜본 민주당에서는 끝나기도 전에 서둘러 셔터 내렸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저 인간되기 그른 자슥(자식)이 우리당 오면 지뢰 터져!' 예고 때린 방송국이 '에고. 창피해'할 정도다. 이준석 기자회견은 '자해쇼'였다. 한 방에 날라갔다"며 "자기가 뭔데 '수도권열세 지역 나가라 마라'? 마이너스 3선 주제에 너무 웃겼다"고 조롱했다.

이어 "비극을 공연한다더니 완전 삼류 개그 코미디했다. '즙짜기'도 혐오스러웠다. 삼겹살만 많이 먹었는지 악어의 '눈물'이 아니라 돼지고기 '국물' 같다"면서 "요즘 하나도 맞추지 못하는 박지원 할배. '이준석,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포 쏠 것'이랬는데 어째요?ㅋㅋ"이라고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저격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박지원 정보가 부실하다'고 윤석열 대통령한텐 낯 뜨겁게 'SOS'까지 치고요. 낼 모레 40 되는 '청년 호소인' 이나 80먹은 할배나 착각 세게 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 임기 '4년 9개월'이나 남았다. 3개월 지났는데 '3개월' 남은 걸 착각하면 큰 코 다친다. 시간은 윤석열 대통령 편이거든요!"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준석 대표가 전날 진행한 기자회견과 관련해 대통령실 측은 "공식 입장이 없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여론의 흐름을 주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이 대표의 회견 직후 "이 대표 회견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는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가 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관련한 언급들을 내놓긴 했지만, 이에 대해 맞대응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 '여의도 정치'와 거리두기 모드를 유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대통령실은 현재 윤 정부 국정 지지율이 20%대를 기록하는 등 저조한 상황에서 이 대표의 이날 회견이 대통령실이나 여당에 대한 여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선 살필 계획으로 보인다.

한편, 전날 이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거듭 사과하며 눈물을 내비쳤다. 당원권 정지 6개월이란 중징계를 받은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체제 전환과 이에 대한 본인의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선 "국민과 당원에게 사과한다"며 "큰 선거에서 3번 연속 국민의힘을 지지해주신 국민이 다시 보수에 등을 돌리고 최전선 뛰었던 당원들이 분노를 표출하면서 저도 자책감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금까지 그래 왔던 것처럼 앞으로 할 수 있는 역할 모두 다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며 "공교롭게도 대통령실의 발표로는 대통령은 저를 만나시지 않았지만 저는 대통령께 북한 방송 개방에 대한 진언을 독대해서 한 바가 있다"면서 대통령실이 언론에 확인해주지 않았던 윤 대통령과 자신의 독대가 사실이라고 폭로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돈스파이크, 교도소 예능서 엄마 울려놓고 마약이라니 [이
가수 겸 작곡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의 필로폰 마약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지만, 대중을 기만한 돈스파이크의 뻔뻔한 이중성이 가장 경악스럽다. 경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여성 접객원 등과 서울 강남 일대에서 ...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