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재용 부회장, 참 지혜롭더라"…고깃집서 팁 얼마 줬길래
22-08-14 04: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한국사 '스타 강사' 전한길(본명 전유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해 화제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지난 12일 전한길의 공식 유튜브 '꽃보다전한길'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전한길은 "대학교 여자 동기 중에 평상시 늘 수수하게 다니고 잘난 척도 한 번 한 적 없는 친구가 있었다. 나중에 대학교 졸업할 때쯤 그 친구 집이 당시 대구에 있는 금은방 중 가장 큰 걸 하는 재벌이었다는 걸 알게 됐다. 돌아보니 '걔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부회장을 언급하며 "친구가 같이 대학을 다녔는데, '나 잘났다' 그게 아니라고 하더라. 정말 겸손했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부산에 있는 한 한우집을 방문했을 때를 떠올렸다.

전한길은 "서빙하는 이모님께 '원래 가려고 했던 식당이 줄이 길어서 여기 왔다. 여기도 괜찮냐'고 물었더니, 이모님이 '우리 집도 괜찮다. 그 집보다 이름은 덜 유명하지만 고기 맛은 우리가 더 좋을 거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여기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도 왔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때 친구들이랑 갔었는데 고기 잘 구워줘서 감사하다고 팁을 몇 만원 드렸다. 궁금하기도 해서 말 나온 김에 이 부회장은 도대체 팁을 얼마 주냐고 물어봤다"고 했다.

이후 돌아온 답변에 그는 "이 부회장은 참 지혜로운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한길은 "(이 부회장이) 여기에 서빙하는 분이 전부 몇 명인지 물어봤다더라.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원 정도씩 돌아갈 수 있도록 (팁을) 줬다고 한다. 지나치게 많이 주는 것도 무례하지 않냐. 회식하는 데 보태 쓰라면서 줬다더라. 역시 이재용은 다르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농단 사건 유죄 판결로 취업이 제한됐던 이 부회장은 지난 12일 8·15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그는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뛰어서 기업인의 책무와 소임을 다하겠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청년 일자리 창출로 경제에 힘을 보태고,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정부의 배려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중기, '빈센조'로 이견없는 대상…'옷소매' 3관왕 저력
배우 송중기가 '에이판스타어워즈'의 대상을 받았다. 29일 오후 8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제 8회 '2022 APAN STAR AWARDS'(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가 개최됐다. 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2021년 3월부터 2022년 7월까지 지상파, 케이...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