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2PM 우영, '빅뱅 준호' 된 사연…역대급 흑역사 소환 ('홍김동전')[MD리뷰]
22-08-12 04: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그룹 2PM 멤버 우영이 흑역사를 회상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홍김동전'에서는 그리, 경리, 아이린, 이기광, 산다라박이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의 절친으로 등장해 여름방학 특집을 장식했다.

그리부터 우영은 한데 모여 '토크박스'를 진행했다. 주사위를 굴려 나온 주제에 해당하는 이야기를 소개하는 방식이었다.

가장 먼저 나온 주제는 바로 흑역사였다. 손을 번쩍 들고 "무조건 흑역사다"라며 자신 있어한 우영은 "부산 음식점에서 밥을 먹고 나오는데 할머니와 손주가 절 알아보더라"라며 운을 뗐다. 이어 우영은 "'맞네!'라며 지나가더라. 할머니도 절 알아보셨다. 손주가 '누구?'라고 하자 '유명한 연예인이다'라고 하셨다. 민망해서 들어가는데 할머니가 거의 확신하며 '빅뱅의 준호잖아!'라고 하셨다"라고 순식간에 그룹 빅뱅 멤버 준호가 된 사연을 돌이켰다.

이어 홍진경이 흑역사를 소환했다. 과거 명동 한복판에서 마주친 누군가가 먼저 악수를 건네왔다는 홍진경은 "내 뒤에서 손이 하나가 나왔다"라며 "셋이 악수했다"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조세호는 "양배추 시절 양파, 부추, 대추, 왕배추라는 소리를 들었다"라며 "용산 전자상가에서 어떤 어르신이 고구마라고 하셨다"라고 했고, 우영은 "솔직히 양심적으로 하자"라며 일명 'MSG'를 의심했다.

"고구마를 듣고 생각났다"라고 입을 연 그리는 "저도 동현이에서 그리로 (활동명을) 바꿨잖냐. 얼마 전 인천 시장에서 촬영하는데 '쟤 둘리 아냐?'라고 하더라"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고깃집 설거지, 3개월 됐다"…최강희, 공백기 알바 근
배우 최강희가 공백기 근황을 알렸다. 4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 공개된 코너 '택시 시즌2'의 첫 번째 게스트로 최강희가 출연했다. '위라클' 운영자이자 지체장애 유튜버인 박위는 최강희를 손님으로 맞아 근황을 물었다. 최강희는 "아르...
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기내폭행으로 여섯아이 트라우마 겪어”, 안젤리나 졸리 주장[해외이슈](종합)
‘세기의 커플’ 지젤 번천-톰 브래디 파경, “각각 이혼변호사 선임”[해외이슈]
“브래드 피트가 아이 목 조르고, 때렸다” 안젤리나 졸리 새로운 폭행 폭로[해외이슈]
“시어머니와 전쟁 끝냈나” 니콜라 펠츠, 빅토리아 베컴에 “패션쇼 축하 메시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