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헌트' 정우성 "이정재와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만 조우, 두려움 있었다"
22-07-05 11: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정우성이 절친 이정재와 연기자, 감독으로 재회한 소감을 털어놨다.

5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헌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겸 감독 이정재, 배우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가 참석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에 열풍을 일으킨 이정재가 연출과 연기를 겸했다. 감독으로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영화인 만큼, 4년 동안 각본을 집필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영화는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3천여 관객으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극중 이정재는 안기부 소속 해외팀 박평호, 정우성은 안기부 2팀 차장 김정도 역을 맡아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재회했다. 전혜진은 안기부 1팀 요원이자 박평호를 보좌하는 방주경, 허성태는 김정도의 지시를 따르는 안기부 2팀 요원 장철성 역으로 분했다.

정우성은 "이정재가 오랫동안 작업을 해오는 걸 지켜봐왔다. 23년 만에 첫 조우라고 홍보가 됐는데 함께 한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같이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작품이 아닌 거리감을 뒀다. 객관적으로 보려고 노력했다.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네 번 거절했다"라고 웃었다. 이어 "어떤 결과이든 후회없이 받아들이겠다"라고 전했다.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개봉한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돈스파이크, 교도소 예능서 엄마 울려놓고 마약이라니 [이
가수 겸 작곡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의 필로폰 마약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지만, 대중을 기만한 돈스파이크의 뻔뻔한 이중성이 가장 경악스럽다. 경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여성 접객원 등과 서울 강남 일대에서 ...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