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종이의 집' 이주빈 "김지훈과 베드신, 대본 보고 납득…감정과 표정 표현 노력" [MD인터뷰②]
22-07-04 1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이주빈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속 베드 신을 언급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통일 조폐국 직원 윤미선을 연기한 이주빈을 4일 화상으로 만났다.

동명의 스페인 인기 시리즈를 리메이크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2026년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통일 조폐국을 상대로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담는다.

이주빈은 조폐국이 강도단에 점거되며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는 윤미선을 연기했다. 조폐국 국장 조영민 역의 배우 박명훈과는 아슬아슬한 불륜을, 강도 덴버 역의 배우 김지훈과는 농도 짙은 사랑을 보여줬다.

시리즈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 기준 공개 하루 만인 지난달 25일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3위에 올라선 뒤 줄곧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하회탈을 쓰고 등장하는 강도들 등 한국적 색채를 더한 점이 호평받지만, 다소 어색한 대사나 일부 배우들의 연기력이 아쉽다는 반응도 나온다.

이주빈은 금기시된 사랑의 상대로 열연한 박명훈을 두고 "연기를 워낙 잘하시잖냐. 생각하고 상상한 것 이상의 반응을 끌어내셨다. 영민 역을 잘해주셔서 찐 반응이 나왔다"라고 칭찬했다.

김지훈에 대해선 "대본으로 읽은 덴버보다 더 구수하고 정감 가고 귀여웠다"라며 "촬영 외적인 부분에서도 어색해하진 않을까 많이 돌봐주셨다"라고 전했다.

또 "베드 신이 있는 걸 안 상태로 오디션을 봤다. 원작 정도의 강렬함은 안 들어간다고 하셨다. 필요하지 않은 자극적인 장면이 들어가는 걸 지양한다. 대본을 보고 납득되더라"라며 "노출을 위해 찍는다기보다 감정선이 이어지려면 있어야 해서 동의했다"라고 김지훈과의 베드 신 뒷이야기를 꺼내놨다.

그러면서 "김지훈은 시도 때도 없이 운동을 하더라. 준비를 정말 열심히 했다"라며 "베드 신 경험이 없다보니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지 온갖 영화, 드라마를 찾아봤다. 육체적 케미보다 감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표정 표현을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사진 = 넷플릭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속옷 빌려주세요" 스트레이 키즈, 홀딱 젖고 조세호에게
그룹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이 '발대야 게임'을 경험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홍김동전'에는 그룹 스트레이 키즈(스키즈) 방찬, 창빈, 필릭스, 승민, 아이엔이 출연해 '별들의 전쟁-스타워즈'를 펼쳤다. 이날 물이 담긴 대야를 발로 옮기...
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조니 뎁에 패소 후 파산’ 엠버 허드 “할리우드서 은퇴 안해, 그게 인생이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