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윌리안·레안드로 출격' 대전, '울산과 비긴' 부천전 라인업 공개
22-07-02 17: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부천 이현호 기자] 대전이 윌리안, 레안드로를 앞세워 부천 원정에 나섰다. 부천은 K리그1 우승 후보 울산과 비긴 팀이다.

대전하나 시티즌과 부천FC 1995는 2일 오후 6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를 치른다. 리그 2위 대전(승점 38)과 3위 부천(승점 34)의 맞대결이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 라인업이 공개됐다. 대전은 영입생 윌리안을 원톱에 세우고, 좌우에 김승섭, 레안드로를 배치했다. 중앙은 이진현, 마사, 임덕근이 맡았으며, 수비는 민준영, 김재우, 조유민, 이종현이 지킨다. 골문은 이창근 막는다.

부천은 이시헌, 안재준, 김호남을 최전방에 내세웠고, 2선에 조현택, 김준형, 오재혁, 감한솔이 자리했다. 수비는 김강산, 닐손주니오, 이동희가 맡았으며, 최철원 골키퍼가 골문을 지킨다. 주장 김호남은 오랜만에 윙백이 아닌 공격수로 나왔다.

부천은 주중에 FA컵 8강 울산 현대 원정 경기를 치렀다. K리그1 1위이며 기업구단인 울산과 K리그2 부천의 맞대결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었다. 대다수의 예상과 다르게 부천이 선제골을 넣어 리드를 잡았다.

후반전에 실점을 내줘 정규시간을 1-1로 마친 두 팀은 연장전에 이어 승부차기까지 돌입했다. 그 결과 원정팀 부천이 승부차기에서 5-6으로 패했다. ‘자이언트 킬링’의 주인공이 될 기회는 놓쳤으나 부천의 울산전 경기력은 기대 이상이었다.

부천 이영민 감독은 대전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울산전을 뛴 선수들이 모두 ‘후회 없이 뛰었다’고 하더라.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울산전에 뛰지 못하고 중계로 지켜본 다른 선수들도 감명받았다고 한다”며 울산전 이후 팀 분위기가 더 좋아졌다고 들려줬다.




[사진 = 대전하나, 대한축구협회 제공] 부천 =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중기, '빈센조'로 이견없는 대상…'옷소매' 3관왕 저력
배우 송중기가 '에이판스타어워즈'의 대상을 받았다. 29일 오후 8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제 8회 '2022 APAN STAR AWARDS'(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가 개최됐다. 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2021년 3월부터 2022년 7월까지 지상파, 케이...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