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대수비 출전' 박효준, 1볼넷→1득점…PIT, MIL에 2-19 완패
22-07-02 11: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피츠버그 파이러리츠 박효준이 대수비로 출전해 볼넷과 득점을 생산해 냈다.

박효준은 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맞대결에 대수비로 투입돼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1일) 경기에서는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으나, 한 타석만에 교체된 박효준은 무려 1-9로 크게 뒤진 상황에서 대수비로 투입됐다. 박효준은 두 경기 만에 출루에 성공했다. 시즌 타율은 0.224를 그대로 유지했다.

박효준은 피츠버그가 1-9로 크게 뒤진 8회초 브라이언 레이놀즈를 대신해 수비에 투입됐다. 박효준은 8회초 수비에서만 8점을 헌납하는 긴 수비 시간을 소화, 8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냈다.

출루에 성공한 박효준은 다니엘 보갤백의 안타로 3루 베이스를 밟았다. 그리고 오닐 크루즈의 땅볼 타구 때 홈을 파고들어 득점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이날 타석에서의 임무를 모두 마쳤다.

이날 피츠버그는 처참하게 패했다. 2회부터 밀워키 타선을 상대로 무려 7점을 헌납하면서 선발 로안지 콘트레라스가 무너졌다. 그리고 4회 2점, 8회 8점, 9회 2점씩을 내주며 총 18실점 경기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2-19로 패하며 시리즈 1승 1패씩을 기록하게 됐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박효준. 사진 = AFPBBNEWS]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돈스파이크, 교도소 예능서 엄마 울려놓고 마약이라니 [이
가수 겸 작곡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의 필로폰 마약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지만, 대중을 기만한 돈스파이크의 뻔뻔한 이중성이 가장 경악스럽다. 경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여성 접객원 등과 서울 강남 일대에서 ...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