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인복 6승+김원중 237일 만의 SV…롯데, 상승세 키움 5-1 제압 [MD부산]
22-06-24 21: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부산 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상승세' 키움 히어로즈를 제압했다. 선발 이인복이 탄탄한 투구를 펼쳤고, 김원중이 4점차에서 4개의 아웃카운트를 잡아내며 오랜만에 세이브를 기록했다.

롯데는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6차전 홈 맞대결에서 5-1로 승리하며, 주말 3연전의 첫 경기를 기분 좋게 출발했다. 반면 키움은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이날 롯데의 선발 이인복은 6이닝 동안 투구수 99구, 6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시즌 6승(7패)째를 손에 넣었다. 그리고 김원중이 1⅓이닝을 막아내며 시즌 첫 세이브를 수확했다.

롯데의 타선은 장단 10안타를 몰아쳤다. '캡틴' 전준우가 3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으로 결승타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고, 이호연이 4타수 3안타 1타점 1도루, 안치홍이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경기 시작부터 분위기를 장악한 것은 롯데였다. 롯데는 1회 선두타자 안치홍이 안타로 출루한 뒤 황성빈의 보내기 번트와 한동희의 진루타로 2사 3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전준우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손에 넣은 뒤 후속타자 이호연이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2-0까지 간격을 벌렸다.


분위기를 탄 롯데는 키움 마운드를 계속 두들겼다. 롯데는 2회 안중열의 안타와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다시 한번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고, 안치홍과 황성빈, 한동희가 3연속 적시타를 때려내며 2회에만 3점을 보탰다.

반대로 키움의 타선은 결정적인 한 방을 뽑아내지 못했다. 키움은 경기 중반까지 2회 1사 2, 3루와 4회 1사 1, 2루, 5회 2사 2루까지 무려 세 번의 득점권 찬스를 손에 넣었다. 그러나 매번 중요한 상황에서 롯데 선발 이인복에 묶이며 침묵했다.

키움이 처음 득점에 성공한 것은 6회였다. 키움은 김혜성이 1루수 땅볼로 출루한 뒤 도루 성공으로 팀에 기회를 안겼다. 그리고 후속타자 송성문이 좌익수와 우익수 사이로 굴러가는 안타를 뽑아냈고, 이때 김혜성이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지는 기회에서는 김웅빈과 김재현이 모두 삼진으로 침묵했다.

롯데는 6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추가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으나, 승부에 큰 영향은 없었다. 롯데는 선발 이인복이 임무를 완수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뒤 나균안(1이닝)-구승민(⅔이닝)-김원중(1⅓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김원중은 8회초 2사 2, 3루의 실점 위기를 넘겼고,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키움 타선을 묶어냈다. 김원중은 지난 2021년 10월 30일 LG 트윈스전 이후 무려 237일 만에 세이브를 수확했다.




[롯데 자이언츠 이인복, 전준우, 김원중. 사진 = 롯데 자이언츠 제공, 마이데일리 DB] 부산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아라시 리나 '인형이야? 사람이야?
일본 아라시 리나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진행된‘제 8회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외이슈
"14살 소년 성폭행 혐의" 케빈 스페이시, 564억 소송 당했다…"기억 안난다" 부인[해외이슈]
“28살 피트 데이비슨이 섹시한 여자들과 데이트하는 이유는?”, 전여친 41살 킴 카다시안의 진단[해외이슈]
여성 레슬러 사라 리 사망 美 충격, 향년 30세…“세 아이 어쩌나”[해외이슈]
‘리한나와 열애설’ 50살 데인 쿡, 23살 여성과 약혼 ”27살 차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