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22-06-24 10:0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톱스타 브래드 피트(58)의 GQ 커버사진에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LA타임스는 23일(현지시간) “GQ는 어두운 꽃 웅덩이에 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베테랑 배우의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는데, 멍한 시선으로 얼굴을 얼어붙게 했다”면서 인터넷이 발칵 뒤집혔다고 전했다.

미국 네티즌은 트위터에 “갑자기 튀어나온 공포(jump scare)”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전반적으로 네티즌은 GQ가 잘생긴 것으로 유명한 피트를 다른 어떤 사람으로 보이게 함으로써 놀라운 업적을 달성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꼬집었다.

페이스트 매거진의 음악 편집자인 스콧 러셀은 트위터에 “GQ가 브래드 피트를 죽이고 그의 시신을 표지에 전시한 것에 매우 화가 났다”고 밝혔다.

다른 네티즌은 “브래드 피트의 GQ 이슈의 표지를 고른 사람은 해고될 것이다”라고 썼다.

표지를 촬영한 사진작가 엘리자베타 포로디나는 인스타그램에서 "평생 너무나 잘 알고 지내던 얼굴이 직접 만든 이미지에 비치는 모습은 정말 초현실적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브래드 피트가 여러분의 비전에 협력하고, 매력과 유머로 어떤 도전에도 몰두하고, 핵심에 있는 이미지들을 너무 빨리 이해하고, 이야기를 더욱 풍부하게 해줄 자신만의 특별한 무언가를 추가하는 것은 훨씬 더 초현실적인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브래드 피트는 GQ와 인터뷰에서 은퇴를 암시했다.

그는 “나는 내가 경력이 다 되어간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한학기 또는 3개월. 이것은 어떻게 될까. 그리고 어떻게 할 디자인할까?”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예술로 말을 하는 사람이다. 항상 만들고 싶다. 만약 내가 만들고 있지 않다면, 나는 어떤 식으로든 죽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브래드 피트는 코로나 팬데믹 동안 담배를 끊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좋은 일이 생기지 않는 나이이기 때문에 금연했다”고 전했다.

피트는 “즐거움은 나중에 인생에서 더 새로운 발견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항상 조류에 따라 움직이고, 어떤 식으로든 떠내려가고, 다음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었다. 낮은 등급의 우울증과 함께 몇 년을 보냈다고 생각한다. 그것을 받아들이기 전까지는, 아름다움과 추함, 그리고 자신의 모든 면을 포용하려고 노력했다. 그 기쁨의 순간들을 잡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힐스에 있는 한 주택에 살고 있는데, 그가 스타덤에 오르는 도중인 1994년에 구입했다.

피트가 과연 완전한 은퇴를 예고한 것인지, 아니면 제작자로서 영화 일을 계속할 것인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피트는 최신작인 ‘블릿 트레인’의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 버그(브래드 피트)가 전 세계 고스펙 킬러들과 맞닥뜨리면서 펼쳐지는 논스탑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8월 개봉한다.

[사진 = AFP/BB NEWS, GQ]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민호, 진짜 복권 당첨됐다…숫자 3개 일치? 당첨금 얼만
그룹 위너 멤버 송민호(29)가 복권에 당첨돼 인증샷을 공개했다. 송민호는 7일 새벽 인스타그램을 통해 복권 사진을 찍어 게재했다. 각 게임별로 숫자 세 개가 일치하면 해당 당첨금을 받는 형태의 복권인데, 송민호는 당초엔 "어? 잠깐만"이라...
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동성키스 비판하는 사람은 바보 멍청이” 직격탄[해외이슈]
‘킹스맨’ 테런 에저튼 “울버린 하고 싶다”, 마블과 협의[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경호원에 제지당한 인턴에게 인터뷰 시간 내줘” 훈훈한 미담[해외이슈]
“바람피워 낳은 아들 양육비도 안주면서” 31살 유명스타, 나이트클럽서 여자들과 파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