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포체티노 과대평가된 감독...EPL '빅6' 감독 못 맡아" 전 EPL 구단주 주장
22-06-19 09: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전 크리스털 팰리스 구단주 사이먼 조던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50, PSG)가 잉글랜드 '빅6' 감독을 맡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포체티노는 2021년 1월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으로 부임했다. 부임과 동시에 프랑스 슈퍼컵에서 우승하며 자신의 감독 커리어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프랑스 리그1 우승에 실패했지만, 쿠프 드 프랑스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에는 LOSE 릴에 빼앗겼던 리그1 트로피를 되찾아 왔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패하며 16강에서 탈락했다.

PSG는 리오넬 메시, 세르히오 라모스, 지안루이지 돈나룸마, 조르지니오 바이날둠, 아슈라프 하키미를 영입하며 포체티노 감독을 전폭 지원해줬지만, UCL 16강이라는 성적에 실망했다. 포체티노가 경질당할 것이라는 소식이 나오고 있다. 후임으로 2020-21시즌 릴을 이끌고 리그1 우승을 차지한 크리스토프 갈티에(55, OGC니스)가 올 것으로 보인다.

포체티노는 이번 시즌 중반부터 PSG를 떠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지난해 11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경질했다. 랄프 랑닉 감독이 임시 감독으로 왔다. 맨유는 다음 시즌을 앞두고 포체티노와 에릭 텐 하흐를 감독 후보로 올렸다. 그리고 텐 하흐를 선택했다. 조던은 맨유 감독 자리를 놓친 포체티노가 '빅6' 감독 자리를 놓쳤다고 주장했다.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는 17일(한국시간) 조던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조던은 "나는 항상 포체티노가 신부 들러리라고 느꼈었다. 나는 항상 사람들이 포체티노를 과대평가한다고 느꼈다. 그가 맨유의 감독 후보로 여겨졌을 때 무엇을 근거로 한 건지 모르겠다"라며 포체티노가 과대평가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가 (토트넘에서) 잘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우리는 상위 6개 안에 드는 팀에 얘기하고 있다. 이제 토트넘은 그곳에 있다. 포체티노가 토트넘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면, 아스널로 갈 것인가? 아스널로 가는 것은 루비콘 강을 건너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포체티노가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첼시로 갈 수 있을까? 그는 정상급 감독이지만, 엘리트는 아니다"라며 '빅6' 팀 감독이 될 깜냥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진 = AFPBBNews]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돈스파이크, 교도소 예능서 엄마 울려놓고 마약이라니 [이
가수 겸 작곡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의 필로폰 마약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지만, 대중을 기만한 돈스파이크의 뻔뻔한 이중성이 가장 경악스럽다. 경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여성 접객원 등과 서울 강남 일대에서 ...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