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LG 1할대 외인타자, 감독은 미련 버렸다 "다른 선수가 1군에 있는 것이 낫다"
22-05-29 11: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윤욱재 기자] LG와 1할대 외국인타자 리오 루이즈(28)의 결별이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류지현 LG 감독은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루이즈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라고 밝혔다.

"지금으로선 다른 선수가 1군 엔트리에 있는 것이 더 도움이 된다는 판단"이라는 류지현 감독은 "계약과 관련한 협의는 구단에서 진행 중이다"라고 전했다.

현장에서 전력 외 선수로 판단했으니 이제 루이즈가 다시 1군에 올라올 일은 없을 듯 하다. 현재 LG는 차명석 단장이 미국으로 출국해 새 외국인타자를 물색하고 있다.

LG가 루이즈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한다고 해서 당장 새 외국인타자가 오는 것은 아니다. LG 관계자도 "오늘은 발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원하는 스타일의 선수보다는 당장 한국에 올 수 있는 선수가 우선 순위에 있을 수 있다. 류지현 감독은 "누구를 원한다고 콕 집어 말하기 어렵다. 지금은 오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루이즈는 올해 27경기에서 타율 .155 1홈런 6타점에 머물렀고 최근 2군에서 1군으로 복귀했지만 여전히 나아진 모습은 보여주지 못했다. LG는 이영빈을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LG 루이즈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말 무사 1루서 병살타를 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잠실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맨유 이적 결심' 호날두, 토트넘이 차기 클럽 후보?
호날두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떠나고 싶다는 뜻을 나타낸 가운데 차기 행선지가 주목받고 있다. 영국 더타임즈 등 현지언론은 3일(한국시간) '호날두는 맨유에게 자신에 대한 만족스러운 제안이 있을 경우 팀을 떠나는 것을 허용...
해외이슈
남자로 성전환 35살 엘리엇 페이지, “여친 찾아요” 데이트 앱 등록[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