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알리 "잠 드는 게 무서워, 하루에 2시간 잔다" 고백 ('금쪽상담소')
22-05-27 22: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알리가 '잠'에 대한 공포를 말했다.

2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알리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이날 알리는 "잘 때도 불안감에 무거운 향초 같은 것을 옆에 두고 잤다. 나만의 방어 체계가 필요하다고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오은영은 "보통 부모들이 아이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경계심이 올라가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무기로 쓸 것까지 옆에 둔다는 것은 경계심이 너무 높다. 세상이 무섭냐?"고 물었다.

이에 알리는 "어떻게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는데 나는 잠을 자는 것이 무서웠다. 그래서 하루에 2시간 정도만 잤던 것 같다"고 얘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싱 4년차' 이소라 "'너 보니까 이혼하고 싶다'는 말
'돌싱글즈3'에서 이혼 4년 차 이소라가 상처를 터놓았다. 3일 오후 방송된 MBN·ENA '돌싱글즈3' 2회에선 돌싱남녀들의 더블 데이트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이소라는 "주변 친구들 다 결혼하지 않았냐. 이런 친구들도 있다. '너 보니까 이혼...
해외이슈
남자로 성전환 35살 엘리엇 페이지, “여친 찾아요” 데이트 앱 등록[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