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브로커'는 호불호 갈렸는데…"아이유 연기, 여우주연상감" 난리 났다 [여기는 칸](종합)
22-05-27 10: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브로커'로 영화계 데뷔와 동시에 전 세계를 사로잡았다.

26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선 제75회 칸 국제영화제(2022) 경쟁 부문 초청작 '브로커'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등 출연진이 참석해 각국에서 몰린 영화 팬들, 취재진과 함께 객석에서 작품을 관람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담았다.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이다.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고, 무려 12분 동안 기립박수를 받은 '브로커'. 다만 작품에 대한 호불호가 나뉜 반면, 이지은의 연기력엔 이견 없이 호평이 쏟아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지은은 극 중 베이비 박스에 놓인 아기의 엄마 소영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섬세한 감정 열연에, 외신과 평론가들 사이 올해 칸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로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지은은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 '예쁜 남자' '프로듀사'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나의 아저씨' '호텔 델루나' 등을 통해 차곡차곡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마저 울리는 농익은 표현력으로 또 한 번 '브로커'의 소영 캐릭터를 맞춤옷처럼 흡수, 스크린 주연 데뷔작으로 단박에 글로벌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영화배우' 이지은이다.

앞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드라마 '나의 아저씨'로 이지은의 '대 팬'이 되었다. 극 후반부엔 이지은만 나오면 계속 울게 될 정도였다"라고 특급 팬심을 과시하며 "'나의 아저씨'를 본 뒤 소영 역할엔 이지은밖에 없다 싶어, 제안하게 되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 AFP/BB NEWS]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2억원 2루수, 2군에서도 충격의 1할대…포기란 없다,
소중한 1안타다. 포기란 없다. SSG 42억원 2루수 최주환에게 2022시즌은 2006년 데뷔 후 최악의 한 해다. 4년 42억원에 FA 계약을 맺고 SSG에 입단한 첫 시즌도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는 평가를 받지 못했다. 그래도 116경기서 타율 0.256...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