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탕웨이가 집 초대, 소탈하더라"…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연중')[MD리뷰]
22-05-27 05: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웨이, 박해일이 칸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풀었다.

26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는 '제 75회 칸 국제 영화제' 특별 기획으로 편성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탕웨이는 "중국인이라 한국말이 부족하다"며 밝은 미소로 입을 열었다.

박해일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감독님과 함께 와서 기쁘다"고 칸 입성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칸 초보인 박해일에게 "배 타고 15분만 가면 작은 섬이 나오는데 가서 산책하라"고 했고, 이에 탕웨이는 "수영해서 가라"고 농담을 던졌다.



박해일은 박찬욱 감독과 함께 탕웨이의 집에 초대받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탕웨이 첫 모습은 10평 정도 되는 텃밭을 가꾸는 모습이었다. 소탈함이 첫인상이었다"며 "직접 키운 재료로 비빔국수도 대접해줬다"고 전했다.

탕웨이는 "옥수수, 감자, 가지부터 수박, 오이, 무, 고수 등 다양한 것들을 키운다"며 미소 지었다. 연기 호흡을 묻자 "농장 가꾸는 걸로 잘 맞았다"며 웃었다. 박해일은 "저도 작게 텃밭을 가꾸고 있다. 촬영 마치고 중국 가 있어도 텃밭 안부를 물었다. 자칭 농부 배우"라며 동감했다.

특히 탕웨이는 한국말이 늘었다며 "'살인사건 정도는 일어나야죠', '여보'"라는 살벌한 문장을 예로 들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박 감독은 "관객이 궁금한 마음에 스스로 다가와서 들여다보고 싶어지는 영화를 목표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탕웨이는 "처음 캐스팅 제의를 받고 스토리를 들으면서 어마어마하다고 생각했다. 이미 들으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박해일은 "이미 저라는 배우가 그 스토리에 들어간 느낌이 들었다. 여러 가지가 저한테는 강한 호기심이었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사진 = KBS 2TV '연중 라이브' 방송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하니♥양재웅, 10살 나이차 극복→쿨한 열애 인정…이대로
걸그룹 EXID 출신 하니(본명 안희연·30)와 정신의학과 의사 겸 방송인 양재웅(40)이 쿨하게 열애를 인정했다. 2년의 교제를 이어온 두 사람이 결혼까지 골인할지 이목이 쏠린다. 29일 위키트리는 하니와 양재웅이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
해외이슈
‘해피투게더’ 이후 25년, “장국영은 퀴어의 전설”[해외이슈]
“췌장염이 뭐길래” 40대 유명 뮤지션 위독, 야밤에 응급실 실려가[해외이슈]
‘로키’ 톰 히들스턴 아빠된다, 37살 약혼녀 임신사진 공개[해외이슈]
“공갈·성매매 혐의 징역 30년”, 50대 유명가수의 몰락[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