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날고뛰는 베테랑 속 빛난 신예…'이공삼칠', 홍예지의 발견 [마데핫리뷰]
22-05-27 12: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눈여겨볼 만한 신예가 등장했다. 엠넷 걸그룹 서바이벌 '프로듀스48' 출신 신인 배우 홍예지가 첫 영화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수십 년 차 대선배들 사이에서도 절대 밀리지 않는 호연을 펼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모홍진 감독이 연출한 '이공삼칠'은 갑작스레 교도소에 수감되어 이름 대신 죄수번호 '2037'로 불리게 된 열아홉 윤영(홍예지)과 10호실 여성 재소자들의 연대를 다룬 영화다. 주인공 윤영을 중심으로 진행되지만, 윤영을 둘러싼 주변인의 서사까지 두루 다루며 깊이감을 더한다.




윤영은 청각 장애를 가진 엄마 경숙(김지영)과 단둘이 살며 검정고시를 준비한다. 학교에 다니고 싶은 마음보다 하루빨리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공장에서 일하는 엄마를 편하게 해주고픈 바람이 더 크다.

그러던 어느 늦은 밤, 집으로 향하던 윤영은 평소 알고 지내던 엄마의 직장 상사에게 성폭행을 당한다. 하지만 윤영은 뒤돌아 자리를 떠나려는 그의 머리를 돌로 내리쳐 죽게 한 이유로 한순간에 피해자에서 가해자가 된다. '살인은 정당방위의 범주에 들 수 없다'는 법원 판단에 따라 징역 5년을 선고 받은 윤영은 같은 방을 쓰는 재소자들의 도움의 손길을 붙잡고 진실에 다가선다.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이 10호실 감방 동기 역으로 모였다. '이공삼칠'이 아니면 언제 다시 볼 수 있겠냔 생각이 들 만큼 다채로운 조합이다. 이 다섯 배우는 교사 출신 방장 어르신, 모범수, 전직 포주이자 만능 재주꾼 등 특색 있는 배역을 맡아 제 자리에서 빛을 발하고, 또 한데 뭉쳐 날고뛰었다. 윤영의 든든한 방패가 되었다가, 각자의 이야기로 돌아와서는 결 다른 존재감을 뽐내기도 했다.

주역 홍예지는 이에 뒤지지 않았다. 극의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호흡, 표정, 높낮이를 유지하면서 필요할 땐 감정을 확실하게 터뜨려줬다. 모녀지간으로 호흡한 김지영과의 수어 연기도 인상적이다. 신선한 얼굴에서 뿜어져 나오는 힘 역시 어마어마했다. 앞으로 보여줄 홍예지의 걸음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오는 6월 8일 개봉. 상영시간 126분. 15세이상관람가.

[사진 = 영화사 륙, 씨네필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픈만으로도 대박…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카페, 홍보無+입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제주도에 카페를 오픈했다. 결혼 이후 제주도에서의 삶이 화제를 모으고 있던 만큼, 이 부부의 카페가 제주도를 대표하는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거라는 예감이 든다. 1일부터 온라인 상에 이상순의 제주도 카페 오...
해외이슈
“남친에게 사기당한 불쌍한 여동생” 킴 카디시안, 언니가 네 남편 찾아줄게[해외이슈]
“22살 미모의 여가수→41살 킴 카다시안 열애”, 남자들 짜증나게하는 피트 데이비슨의 능력[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조 알윈, 약혼했다! "5년 열애 결실"[해외이슈]
‘해피투게더’ 이후 25년, “장국영은 퀴어의 전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