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제니·뷔, 드디어 침묵 깼다
22-05-26 06:0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열애설이 제기된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본명 김제니·26),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본명 김태형·26) 두 사람 모두 침묵을 깨고 근황을 알렸다.


제니는 25일 밤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블랙핑크 완전체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So proud of this"라는 글과 하트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해당 블랙핑크 사진은 잡지 롤링스톤의 화보다. 제니는 더불어 자신의 단독 화보컷도 추가로 공개했다.

뷔는 인스타그램에 흑백 사진을 게재했다. 턱을 괸 채 정면을 응시하는 사진이다. 뷔는 특별한 멘트를 덧붙이지는 않았다.

열애설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의 SNS 업데이트였다. 다만 제니, 뷔 모두 열애설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었다.

두 사람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와 빅히트뮤직 역시 제니, 뷔의 열애설과 관련한 입장 발표는 하지 않은 바 있다.


[사진 = 제니, 뷔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년 만 파경' 강유미 "이혼, 개인적 아픔이라 말 못해
코미디언 강유미(39)가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심경을 밝혔다. 7일 강유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먼저 개인적인 소식으로 놀라셨을 많은 분께"라며 "기사보다 먼저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이 항상 있었지만 쉽게 용기 내 말씀...
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동성키스 비판하는 사람은 바보 멍청이” 직격탄[해외이슈]
‘킹스맨’ 테런 에저튼 “울버린 하고 싶다”, 마블과 협의[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경호원에 제지당한 인턴에게 인터뷰 시간 내줘” 훈훈한 미담[해외이슈]
“바람피워 낳은 아들 양육비도 안주면서” 31살 유명스타, 나이트클럽서 여자들과 파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