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손흥민 득점왕 쐐기골, 클래스가 달랐다'…현지 해설가 감탄
22-05-23 06: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트리며 아시아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성공시켜 올 시즌 리그 23호골과 함께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전 중반까지 골운이 따르지 않는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 25분 모우라의 패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30분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강력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멀티골과 함께 올 시즌 리그 23호골을 성공시켜 득점왕에 등극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 길모어는 손흥민의 노리치시티전 2번째 득점 장면에 대해 "말이 필요 없다. 손흥민은 스스로 공간을 만들었고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클래스가 다른 선수다. 토트넘 벤치는 다시 한번 환호했고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노래를 불렀다"며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손흥민의 두번째 골은 굉장하게 감긴 슈팅으로 트레이드마크였다'고 극찬하며 손흥민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부여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마지막 10경기에서 12골을 터트리는 폭발적인 활약을 펼치며 득점 선두 살라를 맹추격했고 결국 아시아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경기를 마친 후 "득점왕을 차지한 것을 믿기 어렵다. 믿을 수 없다. 어릴 때부터 꿈꾸던 일이다. 말 그대로 득점왕을 차지했고 믿을 수 없다. 득점에 성공하기 전까지 빅찬스들을 놓쳐 정말 실망스러웠다. 쉬운 찬스들을 놓쳤고 어려운 상황에서 득점을 했다. 포기하지 않았다. 오늘 골을 넣는 것을 원했다. 팀이 많은 도움을 줬다"는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과 함께 노리치시티를 대파하고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위를 차지하며 다음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획득했다. 토트넘의 콘테 감독은 "오늘 우리는 두가지 목표가 있었다. 첫번째는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차지하는 것이었다. 또한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돕는 것이었다. 우리는 매우 행복하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노리치시티전 멀티골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한 손흥민.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헹궈줬는데"…장윤정♥도경완 딸 하영, 남다른 먹성에 '깜
아나운서 출신 도경완(41)이 5세 딸 도하영의 먹성에 감탄했다. 18일 도경완은 인스타그램에 "어려서부터 매운맛에 거부감이 없는 아이…아빠 라면 먹는 걸 보면 언제나 '나도 한 입만'을 외치던 아이…이제 나이도 5살 됐겠다, 물에 헹궈 줘봤...
해외이슈
“FBI 고소 안젤리나 졸리, 내게 큰 고통 주고 있다” 브래드 피트 분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전남편, 260만원짜리 팔찌 훔쳐 감옥행[해외이슈]
32살 테일러 스위프트, “‘트와일라잇:뉴문’ 엑스트라 출연 거절 당해” 왜?[해외이슈]
“내 작은 가슴이 편안해” 26살 블랙위도우, 21살 연상 남친과 결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