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허재 “허웅, 연세대 택한 이유? 의지와 상관없이 엄마가 보낸 것” 폭로 (‘아는 형님’)
22-05-22 0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허재가 아들인 농구선수 허웅이 자신의 모교 중앙대가 아닌 연세대에 진학했던 이유가 엄마 때문이라고 밝혔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농구대통령 허재와 그의 아들인 KBL 최고 인기 농구선수 허웅이 출연해 ‘아는 형님’ 회장 자리를 놓고 겨뤘다.

이날 강호동은 “허웅이 대단하다. 허웅이 인기투표 1등인 것도 알겠다. 하지만 허재가 좋은 슈퍼 DNA를 물려준 거 아니냐”라며 허재의 편을 들었다.

그러자 서장훈은 “DNA를 물려줘서 고마운데 일단 아버지를 떠나서 본인만의 길을 개척하려고 쟤는 대학도 서장훈을 닮고 싶다고 해서 연대를 갔다”며, “웅이만 보낸 게 아니라 그 밑에 훈이도 연대 나왔다. 둘 다 내 후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영철이 “허재보다 장훈이란 얘기잖아”라고 하자 허재는 “얘네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엄마가 보낸 거다”라고 털어놨다.

강호동이 “아빠랑 상관없이 존경하는 농구 선배가 허재냐 서장훈이냐”고 묻자 허웅은 고민 없이 “서장훈이다”라고 대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강호동이 “고민도 안 하고 왜 서장훈이냐”고 하자 허웅은 “엄마가 서장훈을 되게 좋아한다. 말도 잘하고 능력도 있고 세련되고 멋있다. 아빠랑 딱 반대된다”고 말해 허재의 서운함을 폭발시켰다.

[사진 =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트와이스 모모, 옆자리 김동현에 “약간 부담스러워” 폭
트와이스 모모가 옆자리에 앉은 김동현을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25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최근 솔로 데뷔곡 ‘POP!’을 발표한 트와이스의 나연과 모모, 채영이 출연했다....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