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손흥민 상대로 영리해야 했다"…아스날 레전드 비난 지속
22-05-19 06: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토트넘과의 북런던더비에서 퇴장당한 홀딩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아스날의 레전드 케빈 캠벨은 18일(현지시간) 영국 풋볼인사이더를 통해 북런던더비에서 퇴장 당한 홀딩을 비판했다. 케빈 캠벨은 지난 1988년부터 1995년까지 아스날의 공격수로 활약하며 리그와 FA컵, 리그컵, 유럽축구연맹(UEFA) 컵위너스컵 등 다양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었다.

케빈 캠벨은 지난 13일 열린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에게 4차례 파울을 범하며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한 홀딩을 비난했다. 홀딩은 전반 33분 손흥민의 돌파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은 안면을 팔꿈치로 가격한 끝에 경고 누적과 함께 레드카드를 받았다.

케빈 캠벨은 "홀딩은 조금 더 영리해야 했다. 홀딩이 손흥민을 타이트하게 마크하려고 했던 것을 이해한다. 하지만 경고를 한장 받은 상황에서 손흥민을 오프더볼 상황에서 체크하지 않았다. 손흥민쪽으로 움직이면 안됐다"고 언급했다. 또한 "홀딩은 심판의 판정을 기다릴 필요도 없이 퇴장당했다. 홀딩은 좀 더 영리해야 했다. 손흥민이 홀딩을 난처하게 했다. 홀딩은 생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아스날은 토트넘전 완패 이후 17일 열린 뉴캐슬과의 원정 경기에서도 0-2 완패를 당해 부진을 이어갔다. 올 시즌 최종전을 앞두고 토트넘에 승점 2점 뒤진 아스날은 자력으로 4위에 등극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다.

현역시절 아스날의 공격수로 활약했던 월콧은 지난 13일 "윙어 입장에서는 나를 마크하는 풀백이 최대한 빨리 경고를 받는 것을 원한다. 그런 상황이 빨리 발생하면 더 많은 공간이 발생하게 된다. 홀딩은 더 영리해야 했다"며 손흥민을 상대로 적절한 대처를 하지 못한 홀딩에 대한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아스날의 수비수 홀딩.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모태범♥' 임사랑, 알고보니 미스코리아 출신 前발레리나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모태범(33)과 정식 교제를 시작하게 된 배우 임사랑(본명 김사랑·30)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임사랑은 전직 국립발레단 소속 발레리나로 2017년 미스코리아 대회에선 '미(美)'에 입상하며 미모를 인정 받았다. 발레...
해외이슈
‘해피투게더’ 이후 25년, “장국영은 퀴어의 전설”[해외이슈]
“췌장염이 뭐길래” 40대 유명 뮤지션 위독, 야밤에 응급실 실려가[해외이슈]
‘로키’ 톰 히들스턴 아빠된다, 37살 약혼녀 임신사진 공개[해외이슈]
“공갈·성매매 혐의 징역 30년”, 50대 유명가수의 몰락[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