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구라 子' 그리 "새어머니, 누나 아닌 어머니로 불러보려 노력 중"('갓파더')
22-05-18 02: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구라의 아들인 래퍼 그리가 새어머니에 대해 입을 열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갓파더'에서 그리는 새 MC로 합류했다.

이에 이금희는 "어버이 날에 환희랑 만나서 이야기 나눈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고 칭찬을 건넸다.

이금희는 이어 "주변에서 인사 많이 받으셨지?"라고 물었고, 그리는 "새 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르는 거, 아빠의 재혼에 대해서 덤덤하게 이야기한 거에 대해 '동현이가 벌써 저렇게 컸구나!'라는 이야기를 하시는 걸 많이 들었다"고 알렸다.

그러자 승희는 "그날 보면서 뭉클했다. 새어머니에 대해 덤덤하고 솔직하게 풀어내는 모습이 되게 아리면서도... '(그리)많이 컸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금희는 또 "방송 후 아빠한테서 연락이 왔는지?"라고 물었고, 그리는 "아빠가 '군대 갔다 와서! 나이를 먹어가면서도! 계속 누나라고 부를 순 없잖아? 네가 지금은 편하게 누나라고 불러도 괜찮지만 나중에 생각이 바뀌면 도전해 봐'라고 하시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리는 이어 "나도 그 얘기 듣고 생각을 해봤는데 평생 누나라고 부를 수는 없겠더라. 그래서 나중에는 '어머니'로 불러보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갓파더'는 전통적 가족의 개념을 넘어선 신개념 가족이야기. 피가 섞이지 않아도 가족이 될 수 있다?! 스타들의 조금 특별한 만남을 통해 대한민국의 가족 관계를 재해석하고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묻는 신가족관계 프로그램이다.

[사진 = KBS 2TV '갓파더'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2억원 2루수, 2군에서도 충격의 1할대…포기란 없다,
소중한 1안타다. 포기란 없다. SSG 42억원 2루수 최주환에게 2022시즌은 2006년 데뷔 후 최악의 한 해다. 4년 42억원에 FA 계약을 맺고 SSG에 입단한 첫 시즌도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했다는 평가를 받지 못했다. 그래도 116경기서 타율 0.256...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