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망자 명부에 BTS가?…'내일' 측 "단순 숫자 조합일 뿐 의도 없어" [공식입장]
22-05-17 12: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MBC 금토드라마 '내일' 측이 극 중 망자 출입 명부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본명, 생년월일을 사용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내일' 관계자는 17일 마이데일리에 관련 논란을 두고 "단순 숫자 조합일 뿐 아무런 의도가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내일' 7회에서는 수기로 망자 출입 명부를 적는 주마등 소속 사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때 해당 명부가 확대되며 개인 정보가 공개됐는데, 방탄소년단 멤버 뷔의 본명과 생일, 정국의 생년월일이 기입돼 있어 수많은 팬의 분노를 샀다.

방송 이후 '내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두 명의 이름, 생년월일 중 4개가 방탄소년단 멤버와 겹치는 게 우연이라고 생각하냐", "해명과 공식 사과 요구한다", "황당하고 굉장히 불쾌하다"라는 항의글이 쏟아졌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헹궈줬는데"…장윤정♥도경완 딸 하영, 남다른 먹성에 '깜
아나운서 출신 도경완(41)이 5세 딸 도하영의 먹성에 감탄했다. 18일 도경완은 인스타그램에 "어려서부터 매운맛에 거부감이 없는 아이…아빠 라면 먹는 걸 보면 언제나 '나도 한 입만'을 외치던 아이…이제 나이도 5살 됐겠다, 물에 헹궈 줘봤...
해외이슈
“FBI 고소 안젤리나 졸리, 내게 큰 고통 주고 있다” 브래드 피트 분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전남편, 260만원짜리 팔찌 훔쳐 감옥행[해외이슈]
32살 테일러 스위프트, “‘트와일라잇:뉴문’ 엑스트라 출연 거절 당해” 왜?[해외이슈]
“내 작은 가슴이 편안해” 26살 블랙위도우, 21살 연상 남친과 결별[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