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마음 돌린 英도박사들 “손흥민 챔스 진출 가능성 60%대”
22-05-17 07: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21-22시즌 최종 4위의 윤곽이 잡혀가는 모양새다. 토트넘 홋스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유력해지는 분위기다.

지난 2월 말 즈음에만 해도 영국 도박 사이트들이 점친 토트넘의 올시즌 랭킹 전망은 대부분 6위였다. 시즌 막바지에 접어들며 토트넘이 4~5위를 넘나들며 아스널과 4위 쟁탈전을 펼치던 와중에도 최종 승자는 아스널이 될 거란 전망이 많았다. 실제로 지난주 ‘북런던 더비’ 전까지만 해도 영국 도박사들의 예측은 아스널의 챔스 진출에 쏠렸었다.

그러나 현지시간 16일 밤 기준 영국 도박업체들의 배당률은 완전히 역전된 상태다. 베트365와 베트프레드 등 주요 도박업체 여섯 곳의 배당률을 살펴본 결과 모든 업체가 토트넘이 4위에 진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두 팀의 배당률 차이는 분단위로 계속 벌어지고 있다. 현재 토트넘의 4위 진출 가능성은 60%대, 아스널은 6%대로 추산된다.

앞서 두 팀은 현지시간 지난 12일 맞대결을 치렀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3대0 대승을 거둔 데 이어, 지난 15일 번리전에서도 1대0으로 이기며 막판 승점을 쓸어 모았다. 마지막 상대는 노리치 시티다.

반면 한동안 4위 자리를 공고하게 지켜 온 아스널은 막판 뒷심이 영 달리는 모양새다. 토트넘전에서의 치욕패에 이어 현지시간 16일 치러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도 2대0으로 참패하며 4위 탈환에 실패했다.

토트넘의 현 승점은 68점, 아스널은 66점이다. 토트넘이 현지시간 오는 22일 일요일 오후 4시(한국시간 일요일 자정) 열리는 노리치 시티전에서 승리하면 아스널의 챔스 자력 진출은 불가능해진다. 아스널은 정확히 같은 시각, 에버턴과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이 노리치에 비기고 아스널이 에버턴을 이겨도, 골득실차 탓에 토트넘의 4위 진출이 유력하다. 이날 두 팀의 운명이 사실상 결정되는 셈이다.

“득점왕보다 챔스 진출이 좋다”던 손흥민의 바람이 현실화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 = AFPBBNews]
런던 유주 정 통신원 yuzuju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시도 때도 없이" 김준희, 골프장서 남편과 과감한 스킨
방송인 김준희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김준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남편, 지인들과 함께한 일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짧은 영상 속에서 김준희는 남편과 서로 포옹하며 애정을 나눴다. 김준희는 "우리 여보 귀여워",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