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26세 때 만난 한효주, 상처 준 것 같아"…조인성, 김혜수도 놀란 배려심 ('어쩌다 사장2') [MD리뷰]
22-05-13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어쩌다 사장2'에서 배우 조인성이 남다른 인성으로 한효주, 김혜수를 감동시켰다.

1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어쩌다 사장2'에선 '알바생'(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하는 김혜수, 한효주, 박경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인성은 김혜수가 흔쾌히 알바생으로 출연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보냈다. 그는 "후배 입장에서 고마운 게 많다. 선배님을 초대할지 몇 번이나 고민하고 말씀드렸다. 말씀드리는 것 자체가 실례인 건 아닐까 싶어, 전화 타이밍까지 '지금이 맞을까' (박)경혜랑도 통화하며 고려했었다. 청룡영화상 때는 다이어트 기간이니까, '지금은 아니다' 싶었다"라고 터놓았다.

이에 김혜수는 "정말로 문자 내용이 그랬다. 나도 조인성에게 '제안은 이렇게 하는 거구나' 배웠다"라며 조인성의 배려심에 감탄했다.

조인성은 "누구나 제안했을 때, 어쩌면 거절당할 가능성이 더 크지 않나. 그래서 선배님이 어떤 타이밍에, 어떻게 거절하더라도 거절하시기 편하게끔 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자 한효주는 "저는 20대 때 조인성 오빠를 여러 번 광고 촬영을 통해서만 뵀는데, 이번에 드라마('무빙')를 같이 하면서 진짜 오빠가 이것저것 엄청 많이 신경 쓰고 생각한다는 걸 느꼈다. 정말 오빠의 일하는 방식, 사람 챙기는 방식을 보고 배운 게 많다. '너무 좋다'라는 생각이 드니까"라고 놀라워했다.

김혜수는 "조인성이 참 배려가 많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에 조인성은 "제가 어릴 때 (한)효주한테 많이 못 해줬다. 효주 입장에선 제가 일찍 데뷔해서 선배처럼 보였을 텐데, 당시 제 나이도 26세였다. 사실 뭐가 여유가 있었겠나. 나이 먹고 생각해 보니, 그때 효주를 잘 못 챙겨줘서 상처를 주진 않았을까, 실례를 주진 않았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따뜻한 마음을 엿보게 했다.

[사진 = tvN '어쩌다 사장2'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씨엘, 가슴 컵 키운 '파격 패션'…눈을 어디 둬야 해?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씨엘(CL)이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5일 씨엘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A Very Cherry Day in Paris"라며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씨엘은 프랑스 파리에서 남다른 셀럽 포스를 풍겼다. 가슴 장식이 독...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