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오현경 "갈비뼈 부상에도 촬영 강행. 죽는 줄 알았다" 눈물('진격의 할매')
22-04-27 00: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1989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 배우 오현경이 고민을 공개했다.

오현경은 26일 오후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했다.

이에 나문희는 "무슨 고민이 있어서 왔니?"라고 물었고, 오현경은 "항상 나한테 '미스코리아'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잖아? 지금은 받아들이는데도 가끔은 쉽지 않다. 그 무게가. 그거에 맞춰서 살아야 되는지? 내가 뭘 해도 '미스코리아'다. 그래서 이걸 내려놔야 하나? 계속 안고 가야 하나?"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영옥은 "쟤가 많이 아팠어! 이번에. 촬영 중 삐끗해가지고 갈비뼈가 나갔었다"라고 알린 후 "그거를 다 안고 그냥 하는 거야. 근데 잘 참더라고 또"라고 오현경을 기특해 했다. 이들은 얼마 전 종영한 KBS2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모녀로 출연한 바 있다.

이에 오현경은 "다친 건 내 잘못인데 드라마는 방송을 해야 되잖아. 진짜 숨도 못 쉬겠는데... 아, 지금도 눈물 난다. 숨도 못 쉬겠는데, 하... 내가 다쳤는데 얘기할 수가 없는 거야. 정말 죽는 줄 알았다"고 너무 힘들었던 당시 기억에 끝내 눈물을 흘렸고, 김영옥은 "너무 아파했다. 사실은"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정수는 "나는 지금도 그래. 내가 어디 다닐 때 조심하는 게 내가 나를 망가뜨리면 안 되잖아. 다른 거 다 못하잖아"라고 털어놨고, 오현경은 "민폐잖아. 우리 직업은. 내가 아픈 것도 민폐더라고"라고 동감했다.

이를 들은 박정수는 "그래서 나는 늘 일정한 컨디션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진격의 할매'는 인생경험 도합 238살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인생 후배들에게 고민 상담을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사진 = 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소현 "8세 연하 ♥손준호가 샤워하는 모습 훔쳐봐서…"(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남편인 8세 연하 뮤지컬 배우 손준호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김소현은 16일 오후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이하 '같이 삽시다3')에 출연했다. 이에 김청은 눈을 반짝 빛내며 "연하랑 살아보니까... 연...
해외이슈
“21살 연상 남친과 결별”, 26살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고백[해외이슈]
‘리한나 아기 아빠’ 33살 래퍼, 총기난사 혐의 기소 “최대 징역 9년”[해외이슈]
“정신건강문제 치료 시작” 29살 에즈라 밀러,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열애중에 더 예뻐졌네 “글래머 몸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